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청년기본법 8월5일 시행, 정세균 "청년들 성장과 꿈 이루도록 지원"

이상호 기자
2020-07-28   /  11:45:29
청년기본법 8월5일 시행, 정세균 "청년들 성장과 꿈 이루도록 지원"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월5일 청년기본법 시행을 앞두고 총리실 산하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중심으로 과감한 청년정책을 추진한다.

정 총리는 28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정부는 청년기본법을 기본틀로 청년들이 지금의 위기를 당당하게 이겨내고 꿈을 펼치며 성장하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청년정책조정위원회가 청년정책 컨트롤타워로 자리 잡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청년기본법 시행과 함께 출범하는 청년정책조정위원회는 총리가 위원장을 맡고 국무조정실에 사무국이 설치된다.

정 총리는 “파격적이라 할 만큼 관례에서 과감히 벗어나 청년층을 대변하는 젊은 위원들을 모셔 청년들의 어려움을 생생하게 듣고 해결책도 마련하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그는 “각 부처와 지방자치단체도 소관 위원회와 자문단의 청년 위촉비율을 높이고 일자리, 주거, 교육, 복지 등 정책 전반에서 실질적 도움을 줄 수 있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에 따른 위기로 청년층이 상대적으로 큰 피해를 보고 있다는 점도 짚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많은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우리 청년들의 상처는 깊다”며 “6월 청년실업률은 10.7%로 일반실업률 4.3%의 2배가 넘었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장기화의 여파로 위축된 취업시장과 늘어나는 주거, 생활비 부담은 청년들의 어깨를 더 무겁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학교 방역과 관련해서는 2학기에도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학사운영과 방역 등에 철저한 대비를 지시했다.

정 총리는 “관계부처와 지자체는 빈틈없는 방역을 바탕으로 질 높은 수업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2학기 학사 운영방안을 세심하게 마련해 달라”며 “학원, 피씨방 등 청소년 대상 다중이용시설의 방역을 점검하고 학생들이 안전한 방학을 보낼 수 있도록 도와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인천 수돗물 유충 사태, 집중호우에 따른 인명피해 등과 관련해 정 총리는 “반년 넘게 코로나19 위기극복에 집중하면서 중앙정부와 지자체 공무원들이 많이 지쳐있는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국민의 건강과 생명에 직결된 사안에서는 한 치의 소홀함도 용납될 수 없다"고 최선을 다할 것을 강조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정세균 “개천절 집회에 드라이브 스루 포함 변형된 방식도 용납 안 해”
  2. 정세균 “28일부터 2주 특별방역기간, 추석연휴 외출 자제 당부”
  3. 정세균, 북한의 사살사건 놓고 “남북 함께 진상규명해야 승복 가능”
  4. 현대중공업지주 두산인프라코어 입찰 참여, "합병 가능성 확정 안 돼"
  5. 대림산업 지배구조 개편 탈없이 마칠까, 배원복 잡음 최소화에 주력
  6.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고평가 논란에 부담
  7. 정용진, 이마트와 온라인 에스에스지닷컴의 '따로 또 같이' 방향잡아
  8. MS 게임사 인수에 열중,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SK텔레콤 5G에도 순풍
  9. 현대오토에버 데이터 허브 플랫폼 곧 내놔, 디지털뉴딜 수혜회사 꼽혀
  10. KB국민은행, '모바일앱 너무 많다' 불만에 앱 '쪼개기' 전략 바꾸나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