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로템, 철도사업 호조와 방산사업 정상화로 2분기도 흑자전환

이한재 기자
2020-07-24   /  17:57:03
현대로템이 철도사업과 방산사업 모두 정상화에 힘입어 2분기에도 흑자를 냈다.

현대로템은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6566억 원, 영업이익 256억 원, 순이익 245억 원을 냈다고 24일 잠정실적을 발표했다. 2019년 2분기보다 매출이 4% 늘면서 흑자전환했다.
 
현대로템, 철도사업 호조와 방산사업 정상화로 2분기도 흑자전환

▲ 이용배 현대로템 대표이사 사장.


현대로템은 1분기 실적 개선에 이어 2분기에도 좋은 흐름을 이어가면서 상반기 전체로도 흑자를 냈다.

상반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3271억 원, 영업이익 373억 원을 냈다. 2019년 상반기보다 매출이 9% 늘면서 흑자전환했다.

현대로템은 “철도사업의 생산성 향상 및 원가절감, 방산사업의 K2 전차사업 정상화로 수익성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현대로템은 상반기에 철도, 방산, 플랜트 등 모든 사업부문 실적이 개선됐다.

철도부분은 상반기에 매출 7159억 원, 영업이익 186억 원을 올렸다. 2019년 상반기와 비교해 매출이 8% 늘면서 흑자전환했다.

방산부문은 상반기에 매출 3416억 원, 영업이익 207억 원을 냈다. 2019년보다 매출은 36%, 영업이익은 590% 증가했다.

플랜트부문은 매출 2123억 원, 영업손실 48억 원을 냈다. 2019년보다 매출이 2% 감소했지만 손실규모가 20억 원 가량 줄었다.

현대로템은 상반기에 4222억 원 규모의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노선 전동차사업, 3471억 원 규모의 싱가포르 전동차사업, 2367억 원 규모의 장애물개척전차 후속양산사업 등 모두 1조3224억 원 규모의 신규 일감을 확보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늘었다.

현대로템은 6월 말 기준 수주잔고 9조2699억 원 규모를 보유하고 있다. 1년 전보다 14% 확대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 기사는 꼭!

  1. 빅텍 스페코 주가 후반 급락, 김정은 사과에 방산주 하락으로 전환
  2. 김연철 한화시스템 1년 순항, 내년 국방예산 보면 방산 기대 더 커져
  3. 한화디펜스 대표 이성수, 방위산업학회의 ‘자랑스러운 방산인상’ 받아
  4. 한화디펜스 국군수도병원에 휴식공간 조성, 이성수 "장병 건강에 기여"
  5. 한화, 방산부문 '분산탄사업'의 물적분할을 주총회에서 의결
  6. 빅텍 스페코 주가 장중 뛰어, 실종 공무원 북한 피격에 방산주 초강세
  7. 빅텍 스페코 주가 초반 급등, 북한의 실종 공무원 사살에 이틀째 강세
  8. 한화 후계자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에, 한화그룹 계열사 대표 인사
  9. 현대로템 자체개발 무인차량, 국군의 날 행사에서 경호경비 수행
  10. [오늘Who] 대림그룹 '혁신' 원하는 이해욱, 남용의 LG 인맥이 힘될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