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차, 국립현대미술관과 차세대 크리에이터 발굴 위한 전시회 열어

이한재 기자
2020-07-21   /  17:28:18
현대자동차가 국립현대미술관(MMCA)과 함께 차세대 크리에이터를 발굴하기 위한 전시회를 연다.

현대차는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에서 국내 예술계를 이끌 차세대 크리에이터를 발굴하는 공모 프로그램인 ‘프로젝트 해시태그(PROJECT #)’의 첫 번째인 전시회 ‘프로젝트 해시태그(#) 2020’을 연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차, 국립현대미술관과 차세대 크리에이터 발굴 위한 전시회 열어

▲ '프로젝트 해시태그(#) 2020' 전시장 입구. <현대자동차>


이번 전시는 24일 국립현대미술관 유튜브 채널을 통해 온라인 개막식을 진행한 뒤 9월30일까지 서울 국립현대미술관에 서 열린다.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현대차와 국립현대미술관의 지원으로 장르와 주제에 제한 없이 창작자의 협업을 바탕으로 실험적 창작물 제작을 독려하는 개방형 창작 플랫폼이다.

공모 명칭인 프로젝트 해시태그(#)는 샵(#), 우물 정(井), SNS용 표기 등 국가, 세대, 용도에 따라 다양하게 사용되는 특수기호 ‘#’을 활용한다. 여러 영역의 유망주를 선발해 지원한다는 뜻이 담겼다.

현대차와 국립현대미술관은 2019년부터 5년 동안 매년 2팀을 뽑아 모두 10팀을 지원한다. 각 팀에는 창작지원금 3천만 원과 창작공간이 제공되고 프로젝트 결과물을 서울 국립현대미술관에 전시할 수 있는 기회도 준다.

지난해 진행한 첫 공모에는 모두 203팀이 지원했는데 디자이너, 건축가, 연구자 등으로 구성된 강남버그(GANGNAMBUG)와 서울퀴어콜렉티브(Seoul Queer Collective, SQC)가 최종 2개 팀에 선정됐다.

선발된 2개 팀은 각각 강남과 종로3가라는 특정 지역을 소재로 형식과 경계를 허물고 예술의 확장 가능성을 보여주는 프로젝트를 제안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는 2014년부터 국립현대미술관과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문화예술계 발전에 기여하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 해시태그(#)가 차세대 크리에이터들이 진취적이고 실험적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펼칠 수 있는 대표 프로그램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이 기사는 꼭!

  1. 정용진, 이마트와 온라인 에스에스지닷컴의 '따로 또 같이' 방향잡아
  2. MS 게임사 인수에 열중, 삼성전자 스마트폰과 SK텔레콤 5G에도 순풍
  3. 대림산업, 강남 도시정비 2곳 시공권 뺏길 위기에 놓여 실적부담 커져
  4. 국토부, 구본환 강력 반발에도 인천공항공사 사장 선임 서두르나
  5. 대림산업 지배구조 개편 탈없이 마칠까, 배원복 잡음 최소화에 주력
  6. NH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고평가 논란에 부담
  7. [오늘Who] 대림그룹 '혁신' 원하는 이해욱, 남용의 LG 인맥이 힘될까
  8. 삼성전자 주식 매수의견 유지, "반도체업황 개선될 조짐 나타나"
  9. KMH 경영권 다툼 심화, 키스톤PE 경영참여인가 적대적 M&A인가
  10. 한국전력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실적 좋아져 올해는 배당 가능"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