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문재인 지지율 47%로 낮아져, 부동산정책 부정평가 늘어

류근영 기자
2020-07-10   /  10:48:03
문재인 지지율 47%로 낮아져, 부동산정책 부정평가 늘어

문재인 대통령 직무 수행평가 추이. <한국갤럽>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도가 47%로 낮아졌다.

여론 조사기관 한국갤럽은 7월 2주차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 조사에서 응답자의 47%가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대답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주보다 3%포인트 하락했다.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4%포인트 오른 44%로 조사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지난주까지 긍정평가가 우세했던 서울과 인천/경기 등 수도권에서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팽팽해졌다.

서울에서는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각각 47%와 44%로, 인천/경기에서는 긍정평가와 부정평가가 모두 45%로 집계됐다.

대구/경북에서 부정평가는 61%로 긍정평가 30%보다 높았다. 부산/울산/경남에도 부정평가(50%)가 긍정평가(42%)보다 많았다.

문 대통령에 관한 긍정평가 이유로는 '코로나19 대처'가 29%로 가장 많았고 ‘최선을 다함/열심히 함’(7%), ‘복지 확대’(7%), ‘전반적으로 잘한다’(7%), 등이 뒤따랐다.

부정평가 이유로는 ‘부동산정책’이 지난주보다 15%포인트 오른 25%로 가장 많았다.

'경제·민생문제 해결 부족'(11%), ‘전반적으로 부족하다’(10%), 북한관계(9%) 등이 뒤를 이었다.

정당 지지율을 살펴보면 더불어민주당은 40%로 지난주보다 2%포인트 올랐다.

미래통합당은 20%로 1%포인트 하락했다.

정의당은 1%포인트 낮아진 6%로 집계됐다.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과 각각 4%, 2%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의 자체조사로 7일부터 9일까지 사흘 동안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7932명에게 통화를 시도해 1001명의 응답을 받아 이뤄졌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포인트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갤럽 홈페이지(http://www.gallup.co.kr/)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문재인 지지율 45.6%로 올라, 대구경북 광주전라에서 긍정평가 상승
  2. 문재인 지지율 46.4%로 높아져, 대구경북 경기인천 올라 반등
  3. 문재인 지지율 44%로 약간 내려, 서울과 영남에서 부정평가 더 높아
  4. 한국조선해양 목표주가 높아져, "수주 늘고 원자재 후판 가격 떨어져"
  5. 해외언론 “대우조선해양, 풍력터빈설치선 최대 4척 건조의향서 맺어”
  6. 신차 사전계약도 강력한 마케팅 수단, 현대차 기아차 서로 눈치싸움
  7. 유비케어 케이랩스, 스마트의료정책에 비대면진료 열리길 바라봐
  8. 대선 향해 서울 자주 찾는 원희룡, ‘제주도정 소홀' 비판 커져 난처
  9. SH공사 컴팩트시티사업 속도, 김세용 공공임대주택 확대 힘보태
  10. 토지주택공사 서울주택도시공사, 공공임대주택 확대정책 부담 커져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