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박능후, 복지부 비대면진료 제도화 위해 의사협회 설득에 온힘

이정은 기자
2020-07-09   /  15:51:49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비대면진료 추진을 위해 의사협회 설득에 총력을 기울일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에서 비대면진료 도입 의견을 내고 산업통상자원부에서 비대면진료를 임시허가하는 등 비대면진료의 제도화가 급물살을 타게 됐지만 가장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 의사협회를 설득하지 못하면 난관에 부딪칠 수 있기 때문이다.
 
박능후, 복지부 비대면진료 제도화 위해 의사협회 설득에 온힘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9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에 따르면 8차 해커톤에 의사협회의 참여를 설득하고 있다.

최근 열린 7차 해커톤에서 처음 비대면진료 도입 의견이 나온만큼 8차 회의에서 이해관계자인 의사협회에 관련 내용을 설명하고 협조를 구하기 위해서다. 

보건복지부 관계자는 “비대면진료 도입과 관련해 의사협회를 어떻게 설득할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의사협회는 아직 8차 해커톤에 참여할 지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사협회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병원에서 감염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점과 고령화에 따라 병원에 가기 어려운 환자들을 위해 비대면진료 도입이 필요하다는 점을 들어 의사협회를 적극 설득한다는 계획을 세운 것으로 보인다. 

박 장관이 직접 나서 의사협회를 설득할 수도 있다. 비대면진료 도입을 향한 청와대의 의지가 강한 만큼 주부 부서 장관으로서 책임이 크기 때문이다.

박 장관은 그동안 비대면진료가 개원의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그는 6월16일 기자간담회에서 “비대면진료에 의료계에서는 반대하고 있지만 이는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며 “기술발전에 따라 비대면진료 도입은 불가피하며 비대면진료의 수혜자가 개업의가 되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의사협회의 태도는 여전히 완강해 보인다. 

의사협회는 비대면진료를 포함한 4가지 사안을 묶어 4대악으로 규정하고 있을 정도로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비대면진료를 도입하게 되면 상급 병원과 대기업을 중심으로 환자가 쏠리게 된다는 것이다.

반면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을 회원으로 두는 대한병원협회는 비대면진료 도입에 원칙적으로 찬성한다는 뜻을 내놓았다.

이에 앞서 산업통상자원부는 6월25일 '2020년도 제2차 산업융합 규제 특례심의위원회'를 열고 인하대병원과 비대면의료 플랫폼 기업 ‘라이프시맨틱스’가 신청한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상담 서비스 임시허가’ 신청을 받아들이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2년 동안 시험 운영될 재외국민 비대면진료서비스는 재외국민이 온라인을 통해 의료상담 내용 등을 기재한 뒤 의료기관이 전화·화상을 통해 환자에게 의료상담이나 진료 등을 제공하는 것이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3분기부터 해외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비대면진료를 시행할 계획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이 기사는 꼭!

  1. 코리아써키드 실적반등, 영풍 후계자 장세준 고려아연과 분리 주목
  2. 한전 해외 석탄화력발전사업 청신호, 친환경기술로 논란 줄이기 중요
  3. 애플 GM처럼 국내기업도 재생에너지 구매 생산 투자할 길 열린다
  4. 양수영, 석유공사 3천% 부채비율에 기름 유출사고로 국정감사 ‘험난’
  5. [채널Who] 커리어케어 진단, 코로나19로 소비재 디지털인력 태부족
  6.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임기 곧 끝나, 관료출신 회장으로 다시 돌아가나
  7. [오늘Who] 전영현, 테슬라 배터리데이 뒤 삼성SDI 투자확대 결단하나
  8. [채널Who] 꼬인 삼성 지배구조, 이재용 소유와 경영 분리하면 길 있다
  9. 대웅제약, 보툴리눔톡신 소송의 불확실성을 단기간에 해소는 어려워
  10. HDC현대산업개발 흑석11구역 수주 도전, 권순호 도시정비 반등 절실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