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SK바이오팜 이어 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목, 김신 SK증권도 기대 부풀어

은주성 기자
2020-07-05   /  07:00:00
SK바이오팜 상장이 역대급 흥행에 성공하면서 상장을 추진하고 있는 SK이노베이션 전기차배터리소재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도 주목받고 있다.

김신 SK증권 대표이사 사장은 SK바이오팜에 이어 SK아이이테크놀로지 인수단에 SK증권이 합류할 수 있도록 적극 나설 것으로 보인다.
 
SK바이오팜 이어 SK아이이테크놀로지 주목, 김신 SK증권도 기대 부풀어

▲ 김신 SK증권 대표이사 사장.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상장주관사 선정을 위한 프레젠테이션(PT)을 마친 뒤 막바지 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SK아이이테크놀로지의 상장 주관사 선정이 언제 마무리될지는 확실치 않다”며 “상장일정도 정해진 것은 없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SK아이이테크놀로지 상장과 관련해 SK증권의 인수단 합류에 기대감을 품을 것으로 보인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가 최근 국내 증시에서 주목받고 있는 2차전지소재회사일 뿐만 아니라 기업가치도 높은 것으로 평가돼 SK바이오팜처럼 상장이 흥행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SK아이이테크놀로지는 2차전지 핵심소재를 만드는 SK이노베이션 자회사다. 증권업계에서는 SK아이이테크놀로지 기업가치를 3조~5조 원 정도로 평가하고 있으며 공모규모는 1조 원에 이를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2차전지는 바이오, 정보기술(IT) 등과 함께 최근 국내 증시를 이끄는 종목 가운데 하나다. 2일 기준 2차전지회사인 LG화학과 삼성SDI 주가는 코스피지수가 저점을 보였던 3월19일과 비교해 각각 115%, 103% 급등했다.

김 사장은 SK바이오팜 인수단 참여를 통해 성과를 톡톡히 봤다.

SK증권은 SK바이오팜 인수단 참여하면서 약 55만 주를 배정받았는데 공모주 청약을 위해 SK증권 신규계좌를 개설하는 고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SK증권에 몰린 공모주 청약 경쟁률은 254.47 대 1, 청약증거금은 3조4566억 원으로 투자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SK증권이 SK아이이테크놀로지 상장 인수단으로 합류하게 되면 SK바이오팜에 미치지 못하더라도 상장 흥행에 따른 파급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김 사장이 SK증권을 7년째 이끌면서 SK그룹으로부터 분리된 뒤 SK그룹 계열사를 상대로 더 많은 실적을 쌓고 있다는 점도 인수단 합류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으로 꼽힌다.

SK증권은 2019년 SK그룹 계열사 회사채 전체 발행액 가운데 37.89%를 인수했다. 올해도 SK, SK인천석유화학, SK머티리얼즈, SK가스, SKC 등의 공모채 발행 주관사를 맡았다.

SK이노베이션과 돈독한 관계도 유지하고 있다. 올해 SK이노베이션 자회사인 SK종합화학과 SK에너지의 공모채 발행을 주관했다. 2018년에는 SK이노베이션 자회사 SK루브리컨츠가 상장을 추진할 때도 SK증권이 인수단으로 참여한 바 있다.

SK증권은 SK바이오팜 인수단에도 중소형 증권사 가운데 유일하게 합류하기도 했다. SK그룹과 꾸준한 관계를 이어오게 된 데는 7년째 SK증권을 이끄는 김 사장의 인적네트워크 덕분이라는 말도 나온다.

SK증권은 SK그룹이 2015년 8월 지주회사로 전환되면서 공정거래법상 금융·보험업 회사의 주식을 소유하지 못하게 돼 매각절차에 들어갔다. 그 뒤 2018년 7월 사모펀드 운용사 J&W파트너스에 매각되면서 26년 만에 SK그룹을 떠나게 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은주성 기자]

이 기사는 꼭!

  1. 화웨이에 모바일반도체 공급하려는 퀄컴, 삼성전자 선택에 시선집중
  2. 부산 도시정비사업에 건설사 못지 않게 투자자도 관심 뜨거운 까닭
  3. SK바이오사이언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 위탁생산 환호 일러
  4. SR 경영평가 낙제에 올해 적자 불가피, 권태명 사업다각화 초석 놓는다
  5. [오늘Who] 채희봉, 베트남 LNG발전으로 가스공사 해외사업 만회한다
  6. [채널Who] 시공능력평가 1위 삼성물산, 세계에서 현주소가 궁금하다
  7. [오늘Who] 정몽규가 아시아나항공 재실사에 끝까지 매달리는 까닭
  8. 아시아나항공 목표주가 높아져, “화물 매출 유지되면 실적방어 가능”
  9. 삼성금융일류화팀 거친 김대환, 삼성카드 빅데이터 궤도 진입 힘실어
  10. 한진칼, 진에어 한진 유상증자에 참여할 800억 규모 어떻게 마련할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