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기업정책

복지부, 10만 원 저축에 지원금 30만 원 얹어주는 청년저축계좌 모집

고두형 기자
2020-07-02   /  19:23:53
보건복지부가 매달 10만 원을 저축하면 정부 지원금 30만 원을 더 받을 수 있는 ‘청년저축계좌’ 2차 가입자를 모집한다.

보건복지부는 17일까지 일하는 청년들의 자립을 돕기 위해 '청년저축계좌' 가입자 신청을 받는다고 2일 밝혔다.
 
복지부, 10만 원 저축에 지원금 30만 원 얹어주는 청년저축계좌 모집

▲ 보건복지부 로고.


청년저축계좌는 청년 노동자들이 사회에 자리를 잡고 자립할 수 있도록 주거비, 교육비 등에 필요한 목돈 마련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근로활동을 하는 만 15~39세 청년 가운데 가구의 소득인정액이 기준 중위소득 50% 이하인 청년만 가입할 수 있다.

매달 10만 원을 저축하면 정부 지원금 30만 원이 추가로 적립된다. 3년 뒤 모두 144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다만 3년 동안 근로활동을 계속해야 한다.

가입기간 안에 국가공인자격증 1개 이상을 따야한다. 1년에 1번씩 모두 3번 교육도 받아야 한다. 

지원액은 주택 구매나 임대, 본인 및 자녀의 교육, 창업 자금 등에 쓸 수 있다.

4월 1차 모집 결과 가입요건을 갖춘 3384명이 목돈 마련의 기회를 얻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대구은행장 겸직 마친 김태오, 이제 DGB 비은행 성장 집중
  2. 김연철 한화시스템 1년 순항, 내년 국방예산 보면 방산 기대 더 커져
  3. [오늘Who] 박종복, SC제일은행 '한국판 뉴딜' 도와 현지화 논란 씻나
  4. OCI 고난의 행군 끝에 흑자 바라봐, 이우현 중국 태양광 회복 반갑다
  5. LG화학, 화학 주력제품 가격 올라 3분기 영업이익 급증 가능
  6. 미래에셋대우 네이버 디지털 봤다, 최현만 자체역량 키우기 서둘러
  7. 전영묵 국감 증인은 일단 피해, 삼성생명 현안 많아 안심은 일러
  8. 삼성전자 목표주가 높아져, "종합반도체기업 경쟁력과 이익 방어능력"
  9. LG전자 프리미엄 같은 보급형 스마트폰, 이연모 적자 끊기 승부수
  10. [오늘Who] 김동관 한화 친정체제 강화, 화학과 에너지로 대변신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