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KT 대표 구현모 "5G통신 기회의 땅은 기업시장에 있다"

박혜린 기자
2020-07-02   /  11:15:10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이 5G통신 기회의 땅은 B2B(기업 사이 거래)사업에 있다고 바라봤다.

KT는 구 대표가 1일 저녁 ‘GTI 서밋 2020’에서 5G 현주소와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고 2일 밝혔다.
 
KT 대표 구현모 "5G통신 기회의 땅은 기업시장에 있다"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이 1일 'GTI 서밋(summit) 2020'에서 '5G 현주소와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 KT >


구 사장은 기조연설에서 5G의 비전은 B2B시장에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 사장은 “지금까지는 모바일통신이 일반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사업 중심이었다면 5G시대에서는 B2B가 중심이 될 것”이라며 “5G는 단순한 네트워크가 아니라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와 함께 결합해 폭발적 잠재력을 보여줄 수 있는 플랫폼이고 KT가 5G로 다른 산업의 혁신을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5G를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영역에서 차별화된 서비스가 나올 수 있는 만큼 B2B시장의 성장 잠재력이 높다는 것이다. 

또 기업고객은 통신서비스를 최종 소비재가 아닌 설비투자와 인프라 고도화의 요소로 보기 때문에 서로가 윈윈(win-win)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5G B2B시장 확대를 위해 해결해야 할 과제들도 짚었다.

구 사장은 5G모듈이 탑재된 B2B 단말 확대, 각 산업영역에 관한 정확한 이해, 기존 네트워크와 차별화된 가치 창출 등이 필요하다고 봤다. 인공지능, 빅데이터, 클라우드와 결합해 시너지를 내는 것이 가장 중요한 열쇠라고 강조했다.

구 사장은 “코로나19 뒤 확산하고 있는 온라인교육, 재택근무, 원격의료 등 모든 산업에 걸친 디지털 혁신과 비대면은 일시적 사회현상이 아니라 장기적으로 지속될 커다란 변화의 흐름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19가 불러온 통신시장의 기회를 잘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GTI 서밋은 중국 차이나모바일 등이 주최하는 행사로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주관하는 세계 최대 모바일 박람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파트너 프로그램으로 진행해왔다.

올해 GTI 서밋 2020은 ‘모두를 위한 5G’를 주제로 1일과 2일 이틀에 걸쳐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이 기사는 꼭!

  1. [Who Is ?] 정윤모 기술보증기금 이사장
  2. KT, 수해복구 성금 10억 기탁하고 임직원 지역단위 봉사활동도
  3. 이통3사 패스 모바일 운전면허 확인서비스 가입 100만 명 넘어서
  4. [실적발표] KTB투자증권, 티에스아이, 세아제강지주
  5. KT, 광복 75돌 맞아 독립기념관 전시물을 가상현실 영상으로 제공
  6. KT, 중기부와 가상현실 바탕의 실감형 미디어서비스 공모전 열어
  7. KT 주식 매수의견 유지, "비용통제로 이익 늘고 배당도 증가 전망"
  8. [오늘Who] 구현모, 5G시대 새 KT 위해 40개 계열사 잔가지 쳐낸다
  9. KT 인공지능과 디지털혁신 행사, 구현모 "플랫폼사업자로 디딤돌"
  10. KT, 5G 융합서비스 중소·벤처기업 14곳 선정해 공동사업 추진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