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포스코에너지, 국내 조선사들과 LNG운반선 시운전서비스 계약 맺어

강용규 기자
2020-07-02   /  11:11:50
포스코에너지, 국내 조선사들과 LNG운반선 시운전서비스 계약 맺어

▲ 포스코에너지와 국내 조선사 관계자들이 6월30일 LNG운반선 시운전사업 계약을 체결한 뒤 LNG탱크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

포스코에너지가 국내 조선사들을 대상으로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 시운전사업을 개시한다.

포스코에너지는 6월30일 광양 LNG터미널에서 현대중공업, 현대삼호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과 ‘LNG운반선 시운전서비스를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LNG운반선 시운전사업은 조선사가 선주에게 LNG운반선을 인도하기 앞서 화물창에 LNG를 충전해 LNG가 안정적으로 저장되고 주요설비들이 정상작동하는지 검사하는 서비스다.

포스코에너지는 LNG운반선 시운전사업을 진행하기 위해 8월 도시가스사업법이 개정되면 선박용 천연가스사업자 자격을 취득하기로 했다.

이 사업을 통해 국내 조선사들의 사업 경쟁력 확보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는 지난해 9월 광양 LNG터미널을 포스코에서 인도받은 뒤 LNG터미널 임대사업과 함께 연계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4월부터 글로벌 선사들의 LNG운반선 150여척을 대상으로 LNG를 적정 온도로 낮춰주는 ‘가스 트라이얼(Gas Trial)’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포스코에너지 관계자는 “새롭게 추진하는 LNG운반선 시운전사업을 조기에 안정화해 LNG터미널 연계사업 확대를 통한 가스사업 경쟁력 확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이 기사는 꼭!

  1. 수주가뭄 조선3사 LNG운반선 발주 물꼬 터져, 하반기 대거 수주 기대
  2. 한국조선해양, 버뮤다와 유럽에서 LNG운반선 2척씩 모두 4척 수주
  3.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네덜란드 쉘의 LNG운반선 6척 수주 임박”
  4. 포스코에너지 여자탁구단, 새 구단문화 조성 위한 비전 선포식 열어
  5. 한국조선해양, 여객선 최대 2척 포함 1주일 새 9억 달러치 선박 수주
  6. 현대미포조선, MR탱커 수주부진을 하반기 가스선 수주 만회 가능
  7.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비싼 가격에 우려 시선도, 준수한 보급형 많아
  8. 네이버, 디지털뉴딜 타고 공공부문에서 B2B사업 확대할 기회 모색
  9. 은성수도 ‘삼성생명법’ 찬성, 전영묵 삼성전자 보유지분 매각 부담 커져
  10. 현대차, 첫 차세대 전기차 NE를 국내보다 유럽에 먼저 내놓을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