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SKC&C, 가락시장에 디지털기술 접목해 '스마트시장' 구축 착수

박혜린 기자
2020-06-30   /  10:19:05
SK C&C부문이 서울 가락시장 유통 과정에 디지털기술을 접목한다.

SKC&C는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의 ‘가락시장 스마트마켓 구축 종합계획 연구 용역사업’에 착수했다고 30일 밝혔다.
 
SKC&C, 가락시장에 디지털기술 접목해 '스마트시장' 구축 착수

▲ SKC&C 로고.


SKC&C는 이번 사업을 통해 농수산물의 산지 수확부터 배송, 하역, 거래, 품질검사 및 도·소매 판매 등 유통의 모든 과정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클라우드 등 디지털기술을 적용한다.

SKC&C는 온라인 화상거래 등 다양한 거래방법에 대응할 수 있는 거래 플랫폼을 구축한다.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식품 이력제를 도입하고 온도·습도 센서 조절 장치 등 콜드체인을 적용한 농수산물 신선도 관리 시스템을 만든다.

빅데이터 바탕의 농수산물 유통정보시스템도 구축한다.

SKC&C는 유통정보시스템이 농수산물 도매유통에서 물량이 집중되는 현상을 완화해줘 가격 안정화에 보탬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SKC&C는 이밖에도 시장건물과 상하수도, 전기, 보안, 방범 등을 포함하는 사물인터넷(IoT)시설 관리를 통해 운영비용을 줄이고 안전사고를 예방한다. 물류 효율화를 위해 하역, 이송, 배송 과정에 전동지게차와 무인이송차(AGV)도 도입한다.

김성환 SKC&C 에너지 디지털추진그룹장은 “시장과 디지털이 만나면 일어날 수 있는 모든 변화를 가락시장에 담아낼 것”이라며 “시장 곳곳에서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 디지털기술이 유기적으로 움직이는 국내 대표 스마트시장 플랫폼 구축 방향을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김경호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 사장은 “디지털전환을 통해 가락시장의 서비스를 혁신하고 미래 유통환경에 대응할 수 있는 유연한 도매시장으로 만드는 것이 이번 사업의 목적”이라며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가 윈윈(win-win)할 수 있는 시장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이 기사는 꼭!

  1. 알 카타니, 에쓰오일 자금조달 앞두고 재무개선 위해 허리띠 졸라매
  2. 이부진, 코로나19 위기에도 호텔신라 구조조정 자산매각 없이 버틴다
  3. 삼성전자, 갤럭시탭S7 앞세워 코로나19로 급증한 태블릿 수요 공략
  4.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에 새 초고속 파일전송 기술 선보일 듯"
  5. KB증권, 증시 개미 잡기 위해 국내외기업 주식 분석보고서 역량 강화
  6. LG유플러스 실적 날다, 하현회 5G기업시장에서 이익증가 이어간다
  7. 박정호, 넷플릭스에 대항해 웨이브와 티빙의 연합 다시 추진할까
  8. 조용병 신한금융 비은행 육성전략 변화, 신한캐피탈을 선봉에 세운다
  9. 카카오뱅크 케이뱅크 대출영역에서 대약진, 비대면사회 올라타다
  10. 전대진, 금호타이어 비정규노조의 법인계좌 압류 풀 묘수 찾기 골몰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