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정치·사회

청와대 “트럼프의 G7 초청은 국격 상승과 국익에 도움 될 기회”

이상호 기자
2020-06-02   /  16:44:23
청와대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G7 정상회의 초청은 국격 상승과 국익에 도움이 될 기회라고 바라봤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일 브리핑을 통해 “세계의 외교질서가 트럼프 대통령의 표현을 빌면 낡은 체제인 G7에서 G11 또는 G12로 전환될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라며 “만약 추진되고 있는 일정대로 연말에 문재인 대통령의 방미가 성사된다면 이는 일시적 성격이 아니다”고 말했다.
 
청와대 “트럼프의 G7 초청은 국격 상승과 국익에 도움 될 기회”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


그는 “한국이 G11 또는 G12라는 새로운 국제체제의 정식 멤버가 되는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세계의 질서를 이끄는 리더국 가운데 하나가 된다는 의미”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G7 초청을 놓고 1일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기 전에도 “조금도 회피할 필요가 없고 환영할 일”이라며 긍정적 생각을 밝혔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온 것이 한국의 발표를 통해 G7 확대를 공식화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이라고도 짚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 말미에 문 대통령에게 “이 통화를 대외적으로 언급하고 긍정적 발표문을 내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그렇게 하겠다”며 “한국 국민들도 기뻐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강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의 의도를 놓고 “트럼프 대통령이 G7 외 4개국, 한국과 러시아, 호주, 인도 등 참여국을 확대할 의사를 밝힌 뒤 가장 먼저 전화를 걸어온 곳이 문 대통령”이라며 “한국의 발표로 G11 또는 G12 확대를 공식화하려한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이 기사는 꼭!

  1. 청와대 “추미애 수사지휘권 행사는 신속하고 엄중한 수사 위해 불가피”
  2. 민주당 “이재용이 새 삼성 실현해야", 국민의힘 "이건희는 혁신 귀감"
  3. 문재인 “독감백신과 사망 인과관계 없어, 예방접종 확대해야”
  4. 케이엠더블유 주식 매수의견 유지, "미국과 한국 5G투자 수혜 분명해"
  5. 은성수 윤석헌 금융 시각차이 뚜렷, 금융감독체계 개편에 무게 실려
  6. 삼성전자, 화웨이 대신 중국기업 누가 와도 유럽 스마트폰 1위 지킨다
  7. [오늘Who] 상장 가는 크래프톤, 김창한 제2 배틀그라운드 성공 절실
  8. 한국전력 주식 매수의견 유지, "배당 기대에 연료비 연동제 도입 가능"
  9. 신한생명 마이데이터 출격 채비, 오렌지라이프와 합병 뒤 차별화 무기
  10. 현대차 미래차 품질에 새 노사관계 중요, 정의선 노조와 만남 결단할까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