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현대차 기아차, 해외 판매실적 5월 저점으로 6월부터 회복 가능

차화영 기자
2020-06-02   /  11:26:11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코로나19에 따른 해외 판매부진을 6월부터 회복할 것으로 전망됐다. 

김평모 DB금융투자 연구원은 2일 “6월에는 프랑스 등 주요시장에서 경기 부양책 시행으로 자동차 수요가 3~5월과 비교해 큰 폭으로 회복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현대차와 기아차의 도매기준 해외 판매실적 역시 눈에 띄게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기아차, 해외 판매실적 5월 저점으로 6월부터 회복 가능

▲ 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사옥.


현대차와 기아차는 5월 중국에서 판매실적이 개선되고 북미 및 유럽에서 공장 가동을 재개하면서 4월보다 해외 판매실적이 좋아진 것으로 파악된다.

현대차의 5월 해외 판매량은 14만6700대로 4월보다 51.8% 증가했다. 

기아차는 5월에 해외에서 자동차를 10만9732대 판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4월보다 22.1% 늘어난 수치다. 

김 연구원은 “주요 국가에서 경제가 점차 정상화됨에 따라 북미 및 유럽에서 자동차 수요는 4월을 저점을 찍은 뒤 5월 뒤로 차츰 개선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이제는 자동차 수요 회복에 주목할 시기”라고 봤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도 이날 “현대기아차의 5월 판매량을 보면 판매실적이 저점을 지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놨다.

김 연구원은 이날 현대차와 기아차 주식 매수(BUY) 의견을 유지했다. 

현대차 목표주가 12만 원, 기아차 목표주가 4만 원도 그대로 유지했다. 

1일 현대차와 기아차 주가는 각각 10만 원, 3만46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이 기사는 꼭!

  1. [시승기] 현대차 새 투싼 강렬한 첫 인상, 몸집 커지고 첨단기능 총집결
  2. 로이터 "미국 중국 세계경제 주도권 싸움에 코로나19 대응이 변곡점"
  3. 한미약품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출시 차질, 코로나19에 미국 심사 지연
  4. 홍남기 경제정책에 비판 소나기, 이낙연 우산 역할이 더없이 고맙다
  5. 기아차 목표주가 높아져, "SUV 글로벌 출시 계속 늘어 수익성 좋아져"
  6. "이재용, 이건희 지분 상속세로 삼성전자 주주환원정책 강화 불가피"
  7. 삼성물산 국내 초고층빌딩 수주 적극적, '랜드마크 넘어 사업성 있다'
  8. [오늘Who] 현대중공업 임금협상 답보, 한영석 양보해도 노조는 버텨
  9. 서부발전 안전사고 오명 벗기에 집중, 임기 5개월 남은 김병숙 숙제
  10. 조성욱 구글에도 공정위 칼 겨눠, 공룡 플랫폼은 예외없다 의지 보여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