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스마트폰사업 본부장은 에이스의 험지, 그래도 기회는 얻었다

김디모데 기자
2020-05-24 06:00:00
0
LG전자 스마트폰사업 본부장은 에이스의 험지, 그래도 기회는 얻었다

▲ 왼쪽부터 안승권 연암공과대학교 총장, 박종석 전 LG이노텍 대표이사 사장, 조준호 전 LG인화원 원장, 황정환 전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 부사장.

LG전자 휴대폰사업을 이끄는 MC사업본부장은 그동안 ‘에이스의 무덤’이나 다름없었다.

LG전자를 대표하는 사업 중 하나로 그룹에서 내로라하는 최고의 인재들이 투입됐지만 스마트폰시대 들어 유독 고전을 면치 못하면서 끝이 좋지 않았다.

24일 LG전자의 인사를 살펴보면 MC사업본부장은 10여 년 동안 다섯 번이나 바뀌었다. MC연구소장을 지낸 연구원 출신으로 MC사업본부장으로 발탁된 안승권 전 본부장이 그 시작이다.

안 전 본부장은 연구소장 시절 지금도 LG전자 역대 최고 흥행작으로 꼽히는 초콜릿폰을 개발했다. 초콜릿폰은 세계에서 2천만 대 이상 판매되면서 LG전자 휴대폰사업을 안정적 궤도에 올렸다.

안 전 본부장은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2006년 연말인사에서 MC사업본부장에 선임됐다. 그가 맡은 뒤 MC사업본부 실적이 개선되면서 2008년 최연소 사장 승진의 영광도 누렸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스마트폰시대가 열리면서 LG전자 MC사업본부 실적은 다시 악화했고 2010년 10월 구본무 LG전자 부회장 취임과 동시에 MC사업본부장은 박종석 부사장으로 교체됐다.

박 전 본부장 역시 연구원 출신이었지만 휴대폰이 아닌 TV쪽이었다. 그는 디지털TV 연구소장을 지냈고 적자에 빠져있던 PDP TV사업부장을 맡은 뒤 1년 만에 흑자전환에 성공하는 등 전문성과 사업능력 모두 인정을 받았다.

박 전 본부장체제에서 LG전자 휴대폰사업은 회복기를 보냈다. 옵티머스G를 시작으로 G시리즈를 잇따라 선보이면서 휴대폰 판매량이 늘어났고 2012~2013년 흑자에 힘입어 2013년 말 사장으로 승진했다. 이듬해에는 LG전자 최후의 명작으로 일컬어지는 G3를 출시하며 흑자규모가 3천억 원으로 늘어나기도 했다.

하지만 박 전 본부장은 건강상의 이유로 격무에 시달리는 MC사업본부장 역할을 더 이상 수행하지 못하고 사임했다.

지주회사 LG에 있던 조준호 사장이 배턴을 넘겨받았다.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측근이자 그룹 최고의 전략기획 전문가로 꼽혔던 인물이다.

조 전 본부장은 전무후무한 ‘모듈형’ 스마트폰 G5를 앞세워 LG전자 스마트폰 생태계 확대를 노렸으나 여의치 않았다. MC사업본부 실적은 다시 적자로 돌아섰고 2016년에는 적자규모가 무려 1조 원 이상으로 커졌다.

결국 2017년 말 단말사업부장이던 황정환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며 MC사업본부장에 선임됐다. 그는 HE연구소장을 지낸 올레드(OLED)TV 개발의 주역으로 MC사업본부에 긴급 투입돼 비용절감에 힘썼다.

하지만 황 전 본부장 선임도 묘수가 되지는 못했다. 2018년 MC사업본부는 영업손실 8천억 원가량을 냈고 황 전 본부장은 1년 만에 MC사업본부에서 손을 뗐다. 

이후 TV사업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둔 권봉석 HE사업본부장이 MC사업본부장을 겸직하며 MC본부장 잔혹사는 쉼표를 찍었다. 하지만 MC사업본부는 2019년 또 다시 적자 1조 원가량을 내며 권 전 본부장 역시 MC사업본부 실적 개선을 이루지는 못했다.

다만 역대 MC사업본부장들의 성적표와 달리 그들이 초라한 마지막을 맞지는 않았다. LG그룹은 최고의 인재였던 이들이 야전사령관에서 물러난 후에 이전 못지않게 중요한 직책을 맡겼다.

안 전 본부장은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와 LG사이언스파크 대표를 지낸 뒤 연암공과대학교 총장에 올랐다. 박 전 본부장은 LG전자 최고기술자문(CTA)를 맡다가 LG이노텍 대표이사 사장을 지냈다. 

조 전 본부장은 LG인화원 원장을 역임했으며 황 전 본부장은 LG전자 융복합사업개발부문장을 맡았다. 권 전 본부장은 LG전자 최고경영자(CEO)에 올랐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박재현, 수자원공사 물관리에 그린과 디지털뉴딜 다 접목
  2. 발전공기업, 그린뉴딜정책에 힘받아 해상풍력발전 확대에 속도낸다
  3. 토지주택공사 공공재건축 참여 전망, 재건축조합 환영할지는 미지수
  4. 대림산업 자금 차곡히 쌓여, 이해욱 석유화학 대형 인수합병 추진하나
  5. 르노삼성차 XM3 결국 리콜조치, 시동꺼짐현상 불안 잠재우기 안간힘
  6. KT스카이라이프 ‘생존’ 내건 김철수, 현대HCN 인수전에서 승리 절실
  7. 지영조, 정의선 그린뉴딜 의지 업고 현대차 생태계 구축 동맹의 선봉에
  8.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놓고 셈법 복잡, 인수 포기 통보에는 부담 많아
  9. 삼성전자 6G 짊어진 최성현, 서울대 교수 지낸 통신전문가
  10. 효성 기다린 수소시대 온다, 조현준 그린뉴딜에 수확 눈앞
TOP

인기기사

  1. 1 반도체 설계기업 ARM 매물 가능성, 이재용 삼성전자 인수 나서나
  2. 2 "중국 조선사 정상 인도 역부족", 대우조선해양 초대형 컨테이너선 1등
  3. 3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 매출 늘고 판매지역 확대"
  4. 4 [채널Who] 넷플릭스가 바꾼 미디어산업, CJ 이미경은 어디로 가나
  5. 5 디피씨 넷마블 주가 초반 강세,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상장 기대의 영향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