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언론 “대우조선해양, 러시아 쇄빙LNG운반선 수주 중국과 나눌 듯”

강용규 기자
2020-05-21 10:08:21
0
대우조선해양이 중국 조선사와 함께 러시아 쇄빙 LNG(액화천연가스)운반선의 수주를 앞두고 있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20일 “러시아 국영에너지회사 노바텍(Novatek)이 쇄빙 LNG운반선 10척을 발주하기 위해 대우조선해양과 중국 후동중화조선을 우선협상대상자(선호 조선사)로 선정했다”고 보도했다.
 
해외언론 “대우조선해양, 러시아 쇄빙LNG운반선 수주 중국과 나눌 듯”

▲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쇄빙 LNG운반선 '니콜라이 예브게노프'. <대우조선해양>


이 매체는 노바텍이 앞으로 몇 주 안에 대우조선해양과 후동중화조선에 선박을 5척씩 나눠 발주할 것으로 전망했다.

다만 일부 조선업계 관계자들을 인용해 “아직 선박이 연말까지 확실하게 발주된다고 볼 수 없다”며 “카타르가 대거 발주를 앞둔 LNG운반선이 발주되면 노바텍의 발주도 확실해질 것”이라고도 전했다.

노바텍은 시베리아 북서부의 기단 반도에서 해양가스전을 개발하는 북극(Arctic) LNG2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서 생산된 LNG는 북극항로를 통해 운송되며 이번에 대우조선해양이 수주를 앞둔 선박이 여기에 쓰인다.

이에 앞서 2월 노바텍은 쇄빙 LNG운반선 10척을 발주하기 위한 입찰을 개시했다. 선박 건조가격은 1척당 3억 달러(3689억 원가량)로 예상됐다.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한국 조선3사와 중국 후동중화조선이 입찰에 참여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삼성전자 스마트폰 배터리 용량 키우기 앞서가, 충전속도 경쟁도 선도
  2. [오늘Who] 국토부 장관 김현미, 정치운명 걸고 부동산정책 배수진
  3. 신세계그룹 일감 줄어든 신세계건설, 윤명규 신사업으로 독자생존 절실
  4. 하석주 롯데건설 도시정비 수주 신기록 도전, 대구 부산 수주가 열쇠
  5. 공정위 하림그룹 SPC그룹 총수 고발할까, 조성욱 '통행세'에 강경대응
  6. 정유4사, ‘마이너스 정제마진’ 늪에 빠져 적자탈출 계속 악전고투
  7. 하현회, LG유플러스 방송채널사업 진출로 콘텐츠 생태계 넓힌다
  8. "현대차 주가 상승 가능", 판매 빠르게 회복해 3분기 실적반등 예상
  9. 최태원 정의선 만남, 현대차 SK 전기차 넘어 미래 모빌리티 손잡나
  10. 박원순 “강남권 개발이익을 서울 모든 지역에 나눠 쓸 수 있어야”
TOP

인기기사

  1. 1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중국 에탄운반선 6척 수주 논의”
  2. 2 [Who Is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3. 3 [Who Is ?] 최태원 SK그룹 회장
  4. 4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신사업 순항하고 카카오게임즈 상장 기대"
  5. 5 두산 1조 확보했지만 2조 더 마련해야, 박정원 두산밥캣 팔까 지킬까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