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금융·증권

롯데케미칼 주식 매수의견 유지, "원가 경쟁력 확보해 2분기는 흑자"

조은아 기자
2020-05-20   /  09:24:44
롯데케미칼 주가가 오를 것으로 예상됐다.

2분기부터는 원재료 나프타의 투입효과가 나타나는 등 원가 경쟁력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롯데케미칼 주식 매수의견 유지, "원가 경쟁력 확보해 2분기는 흑자"

▲ 김교현 롯데케미칼 대표이사 사장.


황성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0일 롯데케미칼 목표주가를 27만 원,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유지했다.

롯데케미칼 주가는 전날 19만2천 원에 장을 마감했다.

황 연구원은 “롯데케미칼이 8년 만에 분기 적자를 냈지만 바닥을 확인했다”며 “유가 급락으로 아시아 나프타크래커 설비의 원가 경쟁력이 장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롯데케미칼은 2020년 1분기 연결기준으로 매출 3조2756억 원, 영업손실 860억 원을 냈다. 2019년 1분기보다 매출이 9.6% 줄고 적자로 전환했다. 롯데케미칼의 분기 적자는 2012년 2분기 이후로 31분기 만이다.

그러나 2분기부터는 원재료 나프타의 투입 시차효과가 긍정적으로 돌아설 것으로 전망됐다.

롯데케미칼은 1분기 시가보다 톤당 94달러 비싼 나프타를 투입해 화학제품을 생산한 것으로 추산됐으나 4월 고가의 재고 나프타가 모두 소진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롯데케미칼은 폴리에틸렌(PE)과 폴리프로필렌(PP) 등 주요 제품들의 스프레드(제품 가격에서 원재료 값을 뺀 수익성 지표)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롯데케미칼은 2분기 매출 3조3천억 원, 영업이익 1659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9.5%, 영업이익은 52.1% 줄어드는 수치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신동빈 롯데 부진에 인사 독해진다, BU장 교체폭에 시선
  2. LG화학 4분기도 석유화학 호조 전망, 롯데케미칼은 어떨까 시선 몰려
  3. 롯데케미칼, 화학업황 내년 호조 보이면 실적 대폭 좋아질 가능성
  4. 롯데케미칼, 미국에 5조 투자한 에탄 분해설비의 경쟁력 믿음 확고해
  5. LG화학 전기차 화재에 부담, SK이노베이션 ‘화해의 손’ 잡을 가능성
  6. [채널Who] 김종인 국민의힘 킹메이커 만족할까, 권력의지 뿌리는?
  7. CJ대한통운 택배기사 처우 위해 단가 인상 절실, 네이버가 구세주 되나
  8. 포스코 물류자회사 출범 이해 구하기 고전, 최정우 '기업시민'에도 부담
  9. SM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가능, "NCT2020 레드벨벳 활동 재개"
  10. 신한생명 마이데이터 출격 채비, 오렌지라이프와 합병 뒤 차별화 무기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