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국내은행 연체율 13년 만에 최저, 코로나19 영향은 반영 안 돼

조은아 기자
2020-05-18 18:06:19
0
3월 국내은행 연체율 13년 만에 최저, 코로나19 영향은 반영 안 돼

▲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0.39%로 2월 말보다 0.04%포인트 하락했다.

3월 말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이 3월 기준으로 13년 만에 최저치를 보였다.

18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3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원화대출 연체율은 0.39%로 2월 말보다 0.04%포인트 하락했다.

보통 은행들이 분기 말에 연체채권을 평소보다 많이 정리해 분기 말에는 전월보다 연체율이 떨어지지만 올해 3월 연체율은 1년 전과 비교해도 0.06%포인트 떨어졌다. 연체채권 정리규모가 1조9천억 원으로 신규 연체 발생액 1조4천억 원을 넘으면서 연체채권 잔액이 줄었다.

차주별로는 기업대출 연체율이 0.49%로 2월보다 0.05%포인트, 1년 전보다 0.10%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대기업대출 연체율은 한 달 전, 1년 전보다 각각 0.02%포인트, 0.38%포인트 떨어진 0.35%였다.

중소기업대출 연체율은 0.53%,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은 0.33%였다. 2월 말보다 각각 0.05%포인트, 0.02%포인트 내려갔고 1년 전보다는 각각 0.03%포인트, 0.04%포인트 떨어졌다.

3월 말 기준 가계대출 연체율은 0.27%였다. 2월 말보다는 0.03%포인트, 1년 전보다는 0.02%포인트 하락했다.

가계대출 가운데 주택담보대출 연체율은 0.20%로 한 달 전과 1년 전보다 각각 0.01%포인트, 0.02%포인트 하락했다.

주택담보대출을 뺀 가계대출(신용대출 등) 연체율은 한 달 전보다 0.07%포인트, 1년 전보다는 0.02%포인트 내려간 0.44%로 집계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정부의 종합적 대책이 은행 연체율에 긍정적 효과를 미쳤고 가계와 기업도 자체적으로 대비하면서 허리띠를 졸라맸다”며 “3월까지 통계치는 코로나19 영향이 크지 않았을 때”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채널Who] 노량진 뉴타운이 뜨겁다, 투자할 때 이것만은 알아야
  2. 풍국주정 디케이락, 수소산업 인프라 본격화로 사업확대 기회잡아
  3. 현대차 제네시스 새 G80 국내는 돌풍, 미국출시 앞두고 기대반 걱정반
  4. 쌍용차, 자력생존 입증 위해 소형SUV 티볼리에어 개선모델 서두를까
  5. 외국언론 “삼성 갤럭시폴드2 바깥 디스플레이 폭 줄이고 방수 넣을 듯”
  6. "대웅 주가 상승 예상", 자회사 대웅바이오 지분가치 재평가 가능
  7. 아시아나항공 완전자본잠식 눈앞, 매각 완주 갈수록 장담 어려워져
  8. 롯데건설 도시정비사업 1위 달려, 현대건설 한남3구역 수주 더욱 절실
  9. 한국감정원, 한국부동산원 이름 바꿔도 공시가격 논란은 계속 부담
  10. 현대중공업 '안전경영' 흔들, 한영석 노조에 임단협 주도권도 내주나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스마트폰 부활 위해 이연모 필두로 피처폰 영광의 주역 모이다
  2. 2 [오늘Who] 서정진, 코로나19에 셀트리온 피하주사 '램시마SC' 확대
  3. 3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에서 판매호조로 올해 실적 급증 가능
  4. 4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레디스 지분 인수, 방시혁 "큰 시너지 만든다"
  5. 5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양회 뒤 경기부양책에 강한 실적회복 기대 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