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메뉴
|

Close
X

 

비즈니스

현대건설, 첨단기술 토대로 '스마트건설' 적용할 혁신현장 5곳 선정

감병근 기자
2020-05-18   /  12:09:29
현대건설, 첨단기술 토대로 '스마트건설' 적용할 혁신현장 5곳 선정

▲ ‘세종-포천 고속도로 14공구’ 조감도.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첨단기술을 토대로 ‘스마트건설’ 환경 구축을 시작했다. 

현대건설은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스마트건설 전담조직을 신설한 뒤 첨단기술을 시범적으로 적용할 토목, 건축 등 혁신현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선정 혁신현장은 세종-포천 고속도로 등 토목현장 3곳과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등 건축현장 2곳이다.  

현대건설은 혁신현장에서 기존에 개별적으로 적용되던 첨단 스마트건설 기술을 통합 적용해 기술융합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하기로 했다. 

표준시스템을 구축한 뒤 이를 모든 현장에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토목 혁신현장의 주제는 ‘스마트교량’, ‘스마트도로’, ‘스마트터널’이다.

스마트교량은 ‘세종-포천 고속도로 14공구’의 안성-구리 다리 건설 현장이 뽑혔다. 현대건설은 초고강도 콘크리트, 사장 케이블 등 첨단기술을 적용해 세계에서 가장 긴 콘크리트 사장교를 세운다.  

‘한국타이어 주행시험장 조성공사’는 스마트도로 혁신현장으로 선정했다. 드론과 레이저 스캐닝을 활용해 측량 작업 등의 효율을 높이고 건설기계를 정밀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을 적용해 생산성을 높이기로 했다. 

스마트터널은 ‘고속국도 제400호선 김포-파주간 건설공사(제2공구)’를 선정했다. 작업자 실시간 동선을 파악하는 안전관리시스템을 적용하고 현장 현황을 실시간으로 보여주는 ‘스마트대시보드’로 공사의 효율을 높인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대구센터, 쿠팡 물류센터 등 두 곳은 스마트건설 혁신현장으로 선정됐다. 

현대건설은 그동안 일부 현장에서만 활용했던 건설정보모델링(BIM)을 올해부터 모든 현장에 적용하기로 했다. 

건설정보모델링은 3차원 설계방식을 기반으로 건축물의 모든 정보를 통합적으로 활용할 수 있게 해주는 시스템이다. 

주요 건설자재는 ‘스마트 물류관리시스템’을 활용하여 생산, 운송, 반입, 설치 상태를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정보를 담당자와 공유하기로 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스마트건설 기술을 통한 생산성 및 품질 향상, 디지털 전환을 통한 수행체계의 변화, 건설정보모델링을 통한 작업환경의 변화가 건설업계에 큰 패러다임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며 “향후에도 새로운 패러다임 변화를 선도해 세계 최고 수준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이 기사는 꼭!

  1. 현대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 공사 지연되나, 현대건설 내년 실적 차질
  2. 현대차그룹주 약세, 현대오토에버 현대글로비스 이노션 대폭 하락
  3. 건설주 하락 많아, 금호산업 태영건설 내리고 대우건설 5%대 올라
  4. 건설주 방향 못 잡아, GS건설 금호산업 상승 대림건설 현대건설 하락
  5. 건설주 상승 많아, GS건설 3%대 대우건설 현대건설 2%대 상승
  6. 현대건설,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건식 세차공간 'H오토존' 만들어
  7. 현대중공업그룹주 상승, 현대건설기계 현대에너지솔루션 대폭 올라
  8. 현대차그룹주 엇갈려, 현대오토에버 현대차 상승 현대글로비스 하락
  9. 건설주 상승 많아, 태영건설 5%대 뛰고 금호산업 한신공영 올라
  10. 현대중공업그룹주 엇갈려, 현대일렉트릭 상승 현대건설기계 하락

이 기사의 댓글 0개

  • 인기기사

  • 추천기사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