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미국 자회사 대표 "코로나19 항체 만들 역량 있다"

나병현 기자
2020-04-03 17:38:33
0
에이치엘비의 미국 자회사가 코로나19 백신과 뇌종양치료제 개발에 총력을 기울인다.

윌리엄 헐 이뮤노믹 대표이사는 3일 워싱턴비즈니스저널과 인터뷰에서 "코로나19에 따른 현실의 상황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뮤노믹은 코로나 19의 진단이나 치료제로 사용가능한 항체를 만들어낼 역량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에이치엘비 미국 자회사 대표 "코로나19 항체 만들 역량 있다"

▲ 윌리엄 헐 이뮤노믹테라퓨틱스 대표이사.


이뮤노믹은 에이치엘비가 1월에 인수를 결정한 미국 메릴랜드 소재의 바이오기업이다. 

헐 대표는 “교모세포종(악성 뇌종양)에 관한 연구를 가속화하고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기 위해 1월 말 에이치엘비로부터 자금을 확보했다”고 말했다.

헐 대표는 “교모세포종 치료제의 임상 1상의 결과를 보면, 우리의 뇌종양 치료제는 환자들에게 빨리 전달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가 된다”며 “우리는 뇌종양 프로그램을 통해 국내와 해외에 뇌종양 센터를 설립하는 것이 목표로 세포치료제 뿐만 아니라 Off-the-shelf(개조없이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치료제인 핵산 기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핵산 치료제는 진단 뒤 바로 치료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덧붙였다.

이뮤노믹는 2021년 나스닥이나 코스닥에 기업공개(IPO)도 추진한다.

헐 대표는 기업공개와 관련해 “2021년 1분기에 시장이 호조를 보이길 바란다”며 “안정된 자금상황을 바탕으로 2023년에는 교모세포종 치료제가 세계에 완전히 상용화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에이치엘비 자회사 엘레바, 항암제 개발경험 글로벌제약사 출신 영입
  2.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혼조, 에이치엘비 케이엠더블유 올라
  3. 바이오주 대체로 내려, 메디톡스 급등 녹십자랩셀 레고켐바이오 하락
  4. 바이오주 방향 못 잡아, 안트로젠 녹십자랩셀 급등 코아스템 하락
  5. 바이오주 방향 못 잡아, 메디톡스 '급락' 인트론바이오 알테오젠 '상승'
  6. 바이오주 대체로 하락, 한올바이오파마 알테오젠 뛰고 펩트론 내려
  7. 에이치엘비 협력사 나노젠, 베트남 코로나19 백신 연구기관에 뽑혀
  8.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주가 초반 엇갈려, 씨젠 에코프로비엠 올라
  9. 북미 잘 아는 이연모, LG전자 스마트폰 회생의 방어선을 북미에 치다
  10. "삼성전자, 평택 파운드리 투자로 경쟁력 높여 고객 늘릴 발판 마련"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제네시스 새 G80 국내판매 돌풍, 미국은 기대반 걱정반
  2. 2 [Who Is ?]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
  3. 3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천당제약, 14조 황반변성 바이오시밀러 개발경쟁
  4. 4 두산퓨얼셀 두산솔루스 주가 장중 급등, 매각 가능성에 그린뉴딜 수혜
  5. 5 [Who Is ?]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 당선인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