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영비비안, 포비스티앤씨 인수 위해 단기차입금 425억 늘리기로

박혜린 기자
2020-04-03 16:42:46
0
남영비비안이 단기차입금을 425억 원 더 늘리기로 결정했다.

남영비비안은 소프트웨어기업 포비스티앤씨 인수자금 마련을 위해 단기차입금을 425억 원 늘리기로 결정했다고 3일 밝혔다.
 
남영비비안, 포비스티앤씨 인수 위해 단기차입금 425억 늘리기로

▲ 이규화 남영비비안 대표이사.


남영비비안은 앞서 3월 사업 다각화를 위해 코스닥 상장사인 포비스티앤씨를 575억 원에 인수하는 계약을 맺었다.

이번 차입금액 425억 원은 남영비비안 자기자본의 41.94% 수준이다. 

차입 이후 남영비비안의 단기차입금 총액은 545억 원이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패션주 혼조, 패션플랫폼 7%대 오르고 신세계인터내셔날 3%대 내려
  2. [오늘Who] 최태원 30년 뚝심 투자, SK 바이오사업 하나씩 수확
  3. JYP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상향, "한한령 해제까지 버틸 힘 강해"
  4. 호텔신라 주식 매수의견 유지, "기업가치 회복은 단지 시점의 문제"
  5. 카카오게임즈 상장 재추진, 한국투자증권 상장주관실적 가뭄에 단비
  6. [오늘Who] 이성구, 안트로젠 당뇨병성 족부궤양 치료제 고비 남았다
  7. 강원랜드 코로나19에 문닫자 지역 썰렁, 특별법 연장없는 두려움 커져
  8. "셀트리온헬스케어 주가 상승 가능", 신제품 출시로 실적 고성장세
  9. 5G스마트폰 승부 LG전자, 벨벳 비싸다는 해외반응에 가격책정 부담
  10. "대웅 주가 상승 예상", 자회사 대웅바이오 지분가치 재평가 가능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스마트폰 부활 위해 이연모 필두로 피처폰 영광의 주역 모이다
  2. 2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양회 뒤 경기부양책에 강한 실적회복 기대 품다
  3. 3 두산밥캣 코로나19에 매각설까지, 박성철 재연임 출발부터 내우외환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에서 판매호조로 올해 실적 급증 가능
  5. 5 MBK파트너스 8조 펀드 조성, 코로나19로 신중한 투자기조 가능성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