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공사 조폐공사 SR, 코로나19 고통분담 임원 급여반납 동참

김지효 기자
2020-03-26 18:27:57
0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조폐공사, 수서고속철도(SRT)를 운영하는 SR의 임원들이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고통을 분담하기 위한 임금 반납에 동참한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6일 구본환 사장 주재로 비상경영대책회의를 개최하고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공사 조폐공사 SR, 코로나19 고통분담 임원 급여반납 동참

▲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인천국제공항은 이날 회의에서 코로나19로 발생한 위기상황에 대응해 공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고통분담을 위해 4개월 동안 구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들의 임금 30%를 반납하기로 했다. 

구 사장은 “전례 없는 현재의 위기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한다면 인천공항을 포함한 대한민국 공항산업 생태계가 한 단계 더 성장하고 세계 무대에서 국내 공항산업의 우수성과 저력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국조폐공사도 이날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조용만 사장을 포함한 임원들의 급여 30%를 4개월 동안 반납한다고 밝혔다. 처·실장급 이상 간부는 자율적으로 동참한다. 

조 사장은 “전례 없는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범국가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기꺼이 임금을 반납하기로 했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과 취약계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서고속철도(SRT)를 운영하는 SR도 코로나19로 발생한 국민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경영진들의 급여의 일부를 반납하고 이를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대표이사와 상임이사, 상임감사 등 5명의 경영진은 4월부터 7월까지 4개월 동안 급여의 30%를 반납한다.

반납된 급여는 저소득층 및 취약계층의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해 쓰인다고 SR은 설명했다.

권태명 SR 대표이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범정부적 노력에 동참하기 위해 임금 반납을 결정했다”며 “조속한 피해 회복을 위해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4월 국내 면세점 매출 9800억으로 코로나19에 4년 만에 1조 밑돌아
  2. 중고거래 당근마켓 이용자 700만 명, 김용현 지역광고 수익모델 눈앞
  3. SC제일은행 소상공인 대출 소극, 박종복 '고객 생각하는 은행'과 거리
  4.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싱가포르 해운사에서 LPG운반선 3척 수주”
  5.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주력 서비스 호조에 신규사업 경쟁력 확보"
  6. 삼성디스플레이 노사협상 들어가, 이동훈 무노조경영 철회 뒤 시험대
  7. SK하이닉스 1분기 낸드플래시 점유율 5위 회복, 삼성전자 1위 지켜
  8. SK 주식 매수의견 유지, "SK바이오팜 이어 상장대기 계열사 줄줄이"
  9. SK바이오팜 이어 지아이이노베이션, NH투자증권 바이오 상장 강자로
  10. 현대차 수익성 고삐 죄는 이원희, 새 싼타페 투싼 가격정책에 시선집중
TOP

인기기사

  1. 1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에서 판매호조로 올해 실적 급증 가능
  2. 2 [오늘Who] 서정진, 코로나19에 셀트리온 피하주사 '램시마SC' 확대
  3. 3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레디스 지분 인수, 방시혁 "큰 시너지 만든다"
  4. 4 아시아나항공 완전자본잠식 눈앞, 매각 완주 갈수록 장담 어려워져
  5. 5 바이오주 방향 못 잡아, 메디톡스 '급락' 인트론바이오 알테오젠 '상승'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