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코로나19 치명률 10.1%, 미국 뉴욕주에서 확진 급증

이정은 기자
2020-03-26 10:47:11
0
이탈리아를 비롯한 유럽과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다.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는 7만5천 명, 사망자는 8천 명에 육박하고 있다.
 
이탈리아 코로나19 치명률 10.1%, 미국 뉴욕주에서 확진 급증

▲ 2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엘름허스트 호스피털 센터 입구. <연합뉴스>


이탈리아 보건당국은 25일 오후 6시 기준(현지시간)으로 이탈리아 전국의 누적 확진자가 7만4386명, 사망자는 7503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전날 같은 시각과 비교해 확진자는 5210명, 사망자는 683명 각각 증가했다. 

이탈리아에서 치명률은 10.1%를 보였다. 

인구가 900만 명 수준인 스위스는 누적 확진자가 1만 명을 넘었고 영국도 하루 신규 확진자가 9632명으로 급증했다.

미국에서는 누적 확진자가 6만5천 명을 넘어섰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교의 집계에 따르면 미국의 누적 확진자는 6만5033명, 사망자는 921명으로 나타났다.

뉴욕주에서 285명이 숨졌고 워싱턴주에서 130명, 루이지애나주에서 65명이 사망했다. 

미국의 누적 확진자는 19일 1만 명을 넘긴 뒤 21일에는 2만 명, 22일 3만 명, 23일 4만 명, 24일 5만 명, 25일 6만 명 등 하루에 1만 명 이상 증가하고 있다. 

CNN에 따르면 25일 뉴욕주에서 5천여명, 뉴저지주에서 700여명 증가했고 루이지애나·펜실베이니아·텍사스·플로리다주에서도 200∼400여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미국은 중국과 이탈리아에 이어 세계에서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세 번째로 많은 나라다.

이란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2206명 늘어 누적 확진자 2만7017명이 됐다. 

이란 보건부는 25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보다 2206명 증가했고 사망자가 143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이란에서 하루 사망자는 4일 동안 120명대를 유지하다가 이날 다시 140명 이상으로 증가했다. 

누적 확진자는 중국이 8만1661명으로 가장 많고 이탈리아 7만4386명, 미국 6만4764명, 스페인 4만7611명, 독일 3만7323명, 이란 2만7017명 순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일본 코로나19 하루 확진 21명으로 줄어, 중국은 해외유입만 7명
  2. 서울 아파트값 9주째 떨어져, 급매물 소화 마무리 돼 하락폭 축소
  3. 월스트리트저널 “미국경제는 코로나19 최악의 국면 지나 회복 조짐”
  4.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2만 명 밑돌아, 러시아 브라질도 소폭 감소
  5. 롯데 한부모가정에 '나다움 어린이책' 전달, 황각규 "다양성교육 지원"
  6. 고양 쿠팡물류센터 직원 486명 1차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
  7. 미국 코로나19 하루 확진 2만 명 밑돌아, 러시아 브라질은 감소세
  8. 쿠팡, 아마존을 닮고 싶어도 코로나19 부실대응만은 달라야 한다
  9. 현대백화점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 뒤 V자 형태 소비회복 어려워"
  10. 국내 코로나19 하루 확진 25명, 이태원 클럽 n차감염자 지속 나와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이용섭 광주광역시 시장
  2. 2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3. 3 [Who Is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4. 4 "두산솔루스 매각되면 기업가치 높아져", 유럽 전기차 성장의 수혜
  5. 5 메디톡스 주가 장중 급등, 식약처 청문회와 균주소송 재판 결과 기대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