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기 목표주가 낮아져, “스마트폰에 부품 공급 줄어 실적에 부담"

강용규 기자
2020-03-26 08:01:40
0
삼성전기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코로나19로 전방산업인 스마트폰의 수요가 줄어 삼성전기의 이익도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삼성전기 목표주가 낮아져, “스마트폰에 부품 공급 줄어 실적에 부담"

▲ 경계현 삼성전기 대표이사 사장.


노근창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26일 삼성전기 목표주가를 기존 15만5천 원에서 14만 원으로 낮춰 잡고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25일 삼성전기 주가는 10만2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전기의 주력 거래선인 삼성전자는 2020년 1분기 스마트폰 생산에 큰 차질을 빚지 않았다.

그러나 2분기부터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유럽과 북미에서 스마트폰 수요가 급감하면서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출하량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됐다.

노 연구원은 삼성전기가 전체 매출의 65% 이상을 스마트폰에 의존하고 있는 만큼 스마트폰 수요 부진이 삼성전기에게는 불확실성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삼성전기는 최근 전장용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의 생산과 수익성 개선에 집중하고 있는데 전방 거래선의 생산 차질로 사업에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됐다.

삼성전기는 2020년 연결기준 매출 8조3103억 원, 영업이익 6854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9년과 비교해 매출은 3.4% 늘지만 영업이익은 6.6% 줄어드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코스메카코리아 목표주가 상향, "코로나19로 손소독제 매출 늘어"
  2. SK하이닉스 목표주가 낮아져, "D램과 낸드플래시 가격 하락 예상"
  3. GS건설 주식 매수의견 유지, “주택부문 중심으로 하반기 실적개선”
  4. 대한항공 주식 중립의견 유지, "화물 호조 보여도 여객은 회복 불투명"
  5. 삼성전기, 모바일 외 적층세라믹콘덴서 수요 탄탄해 실적 방어
  6. "제넥신 주가 상승 가능", 면역항암제 신약물질 개발 순조로워
  7. 대한항공 주식 매수의견으로 상향, "구호품 수송 늘어 2분기 실적회복"
  8. 오리온 목표주가 높아져, “해외에서 신제품 계속 내놔 매출 늘어”
  9. OCI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세계 태양광 설치량 줄어”
  10. 삼성SDI 목표주가 높아져, “전기차배터리 3분기 흑자전환 가능”
TOP

인기기사

  1. 1 SM엔터테인먼트, 중국 아이돌그룹 '웨이션브이'로 보릿고개 넘는다
  2. 2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도입, 김현수 파미셀 성장기회 잡나
  3. 3 렘데시비르 코로나19 표준치료제 인정에도 국내 제약사 기회 있다
  4. 4 동성화인텍 한국카본 HSD엔진, 조선3사의 LNG운반선 수주 학수고대
  5. 5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앙골라 액체화물운반선 최대 4척 수주”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