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산전 이름을 LS일렉트릭으로 바꿔, 구자균 "변화를 넘어선 진화"

윤휘종 기자
2020-03-24 10:32:59
0
LS산전 이름을 LS일렉트릭으로 바꿔, 구자균 "변화를 넘어선 진화"

▲ 구자균 LS산전 대표이사 회장(뒷줄 가운데)이 24일 경기도 안양시 LS타워에서 임직원들과 함께 회사 이름 변경을 기념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LS산전 >

LS산전이 회사 이름을 LS일렉트릭으로 바꾼다.

LS산전은 24일 경기도 안양시 LS타워에서 열린 정기 주주총회에서 새 회사 이름을 LS일렉트릭으로 확정했다. 
 
LS산전은 3월 안으로 회사이름 변경 등기를 마칠 계획을 세웠다.

공식 상호는 엘에스일렉트릭주식회사, 상표는 영문 CI를 적용해 ‘LS ELECTRIC’을 사용하게 된다.

LS산전에 따르면 이번 회사이름 변경에는 글로벌사업 강화, 고객 중심 경영과 관련된 의지가 반영됐다. 

LS산전은 새로운 사명이 4차산업혁명을 통해 급변하는 글로벌 시장에서 스마트에너지 등 융·복합 사업을 함께 추진하는 기업 정체성 재정립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구자균 LS산전 대표이사 회장은 “산업용 전력, 자동화 분야에서 1등 기업의 역사를 써온 ‘산전’의 이름은 소임을 다했으며 LS일렉트릭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야 한다”며 “성장 시대를 열어가는 열쇠는 해외시장에 있다는 것을 인식하고 사업과 조직 두 측면에서 ‘혁명적 변화를 넘어서는 진화’를 통해 글로벌 초우량기업으로 도약하자”고 말했다.

LS산전 관계자는 “스마트에너지기업으로 도약이라는 새 정체성 정립 차원에서 LS일렉트릭으로 회사이름을 변경하게 됐다”며 “회사이름 변경이 임직원의 사고 변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빠른 시일 안으로 새로운 비전 선포를 통해 경영의 구심점을 확보하고 지속적 변화와 혁신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LS산전은 1987년 럭키포장에서 금성산전으로 회사이름을 바꾼 뒤 지금까지 33년 동안 ‘산전’이라는 이름을 써왔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LS산전 옴니시스템, 지능형 스마트그리드 구축정책의 수혜기업 꼽혀
  2. [오늘Who] 윤석민, 태영그룹의 SBS 문제 해결에 6개월은 너무 짧다
  3. 조선3사 카타르 LNG선으로 1조 이상씩 확보, 가격은 아쉽다는 시선도
  4. SK바이오팜 상장 1조 공모 밝아, 조정우 그 다음은 미국에서 1조 매출
  5. 전대진, 금호타이어 명운 달린 광주공장 이전작업 진척없어 속타
  6. 농촌은 지금 코로나19로 일손부족 초비상, 농림부 대책은 실효 없어
  7. 대한항공 주식 매수의견 유지, "항공화물 수익으로 여객부진 만회" 
  8. 한국전력 주식 매수의견 유지, "원자재값 하락으로 비용절감 본격화"
  9. 현대에너지솔루션, 미국 태양광시장 점유율 늘어 이익증가 가능
  10. 극자외선 공정 태세 SK하이닉스, 한일 갈등에 소재 안정적 확보 절실
TOP

인기기사

  1. 1 [오늘Who] 헬릭스미스 코로나19에도 6월 미국 임상, 김선영 다 걸다
  2. 2 일양약품 주가 장중 급등, 러시아에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진전
  3. 3 메디톡스 생화학무기법 위반 논란 확산, 미국 소송에도 영향 주나
  4. 4 에프엔씨엔터 주식 매수의견 유지, “씨엔블루 복귀하고 SF9도 급성장”
  5. 5 현대차 제네시스 새 G80 판매돌풍, 품질 놓고 불만 목소리도 나와 긴장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