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청주 서원구 팽팽, 민주당 이장섭 30.4% 통합당 최현호 29.2%

김지석 기자
2020-03-24 07:55:22
1
충청북도 청주시 서원구의 여론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 이장섭 전 충청북도 정무부지사와 미래통합당 최현호 전 청주 서원 당협위원장이 접전을 벌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한국갤럽의 4.15 총선 청주 서원구 여론 조사결과를 살펴보면 오제세 의원을 포함한 후보 사이 가상대결에서 이 전 부지사 지지율은 30.4%, 최 전 위원장 29.2%, 오 의원 13.1% 로 집계됐다. 오 의원은 19일 무소속 출마를 선언했다.
 
충북 청주 서원구 팽팽, 민주당 이장섭 30.4% 통합당 최현호 29.2%

▲ (왼쪽부터)이장섭 전 충청북도 정무부지사, 최현호 전 미래통합당 청주 서원 당협위원장, 오제세 의원.


민생당 이창록 후보는 2.6%, 없음‧모름‧응답거절은 24.6%로 조사됐다.

오 의원을 제외한 이 전 부지사, 최 전 위원장, 이 후보의 3자대결에서 이 전 부지사를 선택한 비율은 34.8%로 최 전 위원장은 28.8%, 민생당 이 후보 3.6%로 나타났다. 없음‧모름‧응답거절은 31.8%로 집계됐다.

당선 예상 후보를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29.8%가 이 전 부지사를 선택했고 최 전 위원장은 28.9%, 오 의원은 12.7%로 조사됐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어느 정당을 지지하는 지 묻는 질문에 전체 응답자 가운데 35.3%가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대답해 미래통합당(25.0%)보다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정의당은 7.2%, 국민의당 2.6%, 열린민주당 2.3%, 민생당 1.4% 로 집계됐다. 없음‧모름‧응답거절은 25.1% 였다.

비례대표 정당 지지를 묻는 질문에 더불어시민당이라고 대답한 비율은 24.5%로 나타나 미래한국당(23.2%)과 오차범위내 접전을 보였다. 정의당 9.8%, 열린 민주당 7.9%, 국민의당 3.7%, 민생당 2.6%으로 조사됐고 없음‧모름‧응답거절은 25.5%로 나타났다.

23일 공개된 한국갤럽의 여론조사는 KBS 청주방송이 의뢰해 21일~22일 충북 청주 서원구 거주 만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는 전화면접 방식(무선 가상번호 82%, 유선 임의전화걸기 18%)으로 진행했다. 유‧무선 평균 응답률은 15.0% 였고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4.4%포인트다.

기타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석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강신호, CJ제일제당 오랜 꿈 '글로벌 바이오기업 1위' 향해 무한도전
  2. 전기료 인하여력 생긴 한국전력, 전력연료비 연동제 도입 설득할 기회
  3. 더블유게임즈 목표주가 높아져, "자회사 3분기에 미국 나스닥 상장"
  4. 만도,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 대중화에 따른 수혜 커져
  5. 두산밥캣 코로나19에 매각설까지, 박성철 재연임 출발부터 내우외환
  6. [오늘Who] 아시아나항공 매각 무산되나, 정몽규 이동걸 속내 복잡
  7. 박정호 SK텔레콤 중간지주사 전환 쉽지 않다, 우호적 환경 거리 멀어
  8. "디스플레이산업 투자 효율성 낮아, 올레드가 돌파구 될지도 의문"
  9. 메디톡스에게 6월은 운명의 달, 정현호 국내 청문회와 미국 재판 사활
  10.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판매 둔화, 접는 스마트폰 확대 더 절실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제네시스 새 G80 국내판매 돌풍, 미국은 기대반 걱정반
  2. 2 [Who Is ?]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
  3. 3 두산퓨얼셀 두산솔루스 주가 장중 급등, 매각 가능성에 그린뉴딜 수혜
  4. 4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천당제약, 14조 황반변성 바이오시밀러 개발경쟁
  5. 5 [Who Is ?]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 당선인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1개

이광철 | (116.41.98.74)   2020-03-24 12:11:24
청주서원구
오제세의원 5선이 답입니다.
막장공천 혼내주시고 민주당으로 돌아가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