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수입 의존하는 소수력발전 핵심설비의 국산화 연구 시작

김지효 기자
2020-03-23 19:05:42
0
한국동서발전이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소수력발전의 핵심설비를 국산화하기 위한 연구를 시작했다.

동서발전은 23일 제넥스엔지니어링과 공동으로 ‘소수력발전기 제어 및 모니터링시스템’ 국산화 개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동서발전, 수입 의존하는 소수력발전 핵심설비의 국산화 연구 시작

▲ 한국동서발전 당진화력본부에 설치된 소수력 발전설비 전경. <한국동서발전>


소수력은 발전소에서 사용한 냉각수를 다시 바다로 방류할 때 수위의 낙차 및 속도를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친환경 재생에너지로 점차 관련 개발이 늘고 있다. 

동서발전은 이번 협력을 통해 소수력 발전기 제어 및 모니터링시스템을 2021년까지 개발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구체적으로는 △조속기 제어(PLC) 시스템 국산화 개발 △유압 액추에이터 대체품 개발 △조속기 제어반 설계 및 제작 △운전모드별 조속기 추종 프로그램 개발 등을 목표로 한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현재 당진화력에서 이용하고 있는 소수력 설비의 핵심시스템인 조속기가 외국 제작사의 원천기술 비공개로 설비 개선이 불가능하고 정비기간이 장시간 소요되는 어려움이 있다”며 “핵심설비의 국산화 개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핵심부품의 개발을 통해 유지보수비용을 절감하고 고장이 발생했을 때 즉각적으로 조치할 수 있게 돼 안정적으로 발전소를 운영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동서발전은 2009년 당진화력본부에 8.3MW 용량의 소수력 발전설비를 준공한 바 있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외국산 제품의 국산화를 통해 설비운영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중소기업의 기술력 자립과 국내외 판매지원 등 업계와 상생할 수 있는 연구개발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동서발전, 친환경기술 앞세운 음성 LNG발전소에도 주민 설득 애먹어
  2. [오늘Who] 박일준, 동서발전 발전설비 국산화로 수익기반 더 다진다
  3. 동서발전, 태양광발전 불량 잡아내는 기술을 중소기업에 전수
  4. 풍국주정 디케이락, 수소산업 인프라 본격화로 사업확대 기회잡아
  5. 쌍용차, 자력생존 입증 위해 소형SUV 티볼리에어 개선모델 서두를까
  6. "대웅 주가 상승 예상", 자회사 대웅바이오 지분가치 재평가 가능
  7. 유한양행, 신약 임상단계 진입해 기술수출료 받아 올해 실적개선 가능
  8. 씨에스윈드 SK디앤디, 그린뉴딜 풍력발전 지원정책에 사업확대 순풍
  9. 현대차 수익성 고삐 죄는 이원희, 새 싼타페 투싼 가격정책에 시선집중
  10. 원익IPS 목표주가 상향, “삼성전자 하이닉스 설비투자 확대의 수혜”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스마트폰 부활 위해 이연모 필두로 피처폰 영광의 주역 모이다
  2. 2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에서 판매호조로 올해 실적 급증 가능
  3. 3 [오늘Who] 서정진, 코로나19에 셀트리온 피하주사 '램시마SC' 확대
  4. 4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양회 뒤 경기부양책에 강한 실적회복 기대 품다
  5. 5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레디스 지분 인수, 방시혁 "큰 시너지 만든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