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준법감시위 홈페이지 열어, 김지형 "준법경영의 이정표"

임한솔 기자
2020-03-23 16:04:44
0
삼성 준법감시위 홈페이지 열어, 김지형 "준법경영의 이정표"

▲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23일 홈페이지를 열었다고 밝혔다. 사진은 준법감시위 홈페이지에서 준법의무 위반에 관한 신고 및 제보를 받는 곳.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홈페이지>

삼성그룹 준법감시위원회가 자체 홈페이지를 열고 익명신고를 받는 등 준법감시활동의 폭을 넓힌다.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23일 홈페이지를 열었다고 밝혔다.

홈페이지는 위원장 인사말, 위원회 및 위원 소개, 위원회의 권한과 역할, 알림 및 소식, 신고 안내 등의 세부항목으로 구성됐다. 

준법감시위는 홈페이지와 우편, 이메일을 통해 삼성그룹 계열사 최고경영진의 준법의무 위반에 관한 신고 및 제보를 받는다. 

신고 대상은 준법감시위와 ‘삼성 준법감시위원회 설치 및 운영에 관한 협약’을 체결한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등 7개 계열사로 나뉜다.

준법감시위에 따르면 익명신고시스템을 외부 전문업체에 위탁해 제보자의 익명성을 보호한다.

준법감시위는 또 준법경영과 관련해 재권고한 내용을 삼성그룹 계열사가 다시 수용하지 않으면 이를 홈페이지에 게시해 대외 공표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현재 삼성그룹 계열사 경영진과 이사회는 준법경영과 관련된 준법감시위의 요구나 권고를 수용하기 어렵다고 판단될 때 그 사유를 적시해 위원회에 통보하도록 돼 있다.

김지형 준법감시위원장은 홈페이지 인사말을 통해 “삼성그룹 준법경영에 새 역사를 새기는 일이 아무리 어렵고 힘들어도 위원회는 비상한 각오로 그 소임을 다해 나갈 것”이라며 “이 홈페이지가 모두 함께 가는 길의 이정표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서울시, 신세계 센트럴시티 복개주차장 돌려받아 새 용도 추진 [단독]
  2. 최광호, 한화건설 이라크 신도시사업 지연돼도 다시 실적부진은 없다
  3. GS건설 주식 매수의견 유지, "베트남 개발과 주택 분양 증가 가능성"
  4. 한국전력, 국제연료 가격 하락에 힘입어 올해 흑자전환 유력
  5. KG모빌리언스 다날 갤럭시아컴즈, 비대면 육성으로 결제사업에 날개
  6. 태영그룹의 SBS 대주주 변경 험난, 윤석민 방통위 설득할 묘수 있나
  7. "삼성전자 주가 상승 가능", 반도체 위탁생산 투자로 경쟁력 키워
  8. 삼성전자 주식 매수의견 유지, "중장기 투자자에게 저점매수의 적기"
  9. 삼천리자전거 알톤스포츠, 개인형이동장치 규제완화의 수혜기업 꼽혀
  10. [오늘Who] 한성권, 그린뉴딜 타고 현대차 수소상용차 확대 바쁘다
TOP

인기기사

  1. 1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에서 판매호조로 올해 실적 급증 가능
  2. 2 [오늘Who] 서정진, 코로나19에 셀트리온 피하주사 '램시마SC' 확대
  3. 3 빅히트엔터테인먼트 플레디스 지분 인수, 방시혁 "큰 시너지 만든다"
  4. 4 아시아나항공 완전자본잠식 눈앞, 매각 완주 갈수록 장담 어려워져
  5. 5 바이오주 방향 못 잡아, 메디톡스 '급락' 인트론바이오 알테오젠 '상승'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