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장 허태정 월급 절반 기부, "코로나19 진정 때까지 동참"

조충희 기자
2020-03-20 16:06:46
0
대전시장 허태정 월급 절반 기부, "코로나19 진정 때까지 동참"

허태정 대전광역시 시장이 20일 오후 대전 서구에 있는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허태정 대전광역시 시장이 지방자치단체장 자격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기부 행렬에 동참했다. 

허 시장은 20일 오후 대전 서구에 있는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월급의 절반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사회적 문제를 국가에만 맡길 수 없다며 기부 등 민간 차원의 참여를 독려했다.

허 시장은 "경제적 문제를 국가가 책임지는 데도 한계가 있기 마련"이라며 "민간영역에서도 기부 등으로 참여해야 한다. 그런 문화를 만들기 위해 저도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대전시민들의 자발적 기부행렬을 거론하며 대전시 차원의 참여 계획도 내놓았다.

허 시장은 "각종 단체가 대전시에 낸 기부금이 3억 원을 넘겼고 일부 시민들은 확진자 동선에 위치한 가게에 청결제를 기부하거나 서비스를 선결재하는 방식으로 창의적 기부를 많이 한다"며 "공적 영역에서도 조만간 더불어 사는 운동 릴레이 등 사회적 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진정시기와 관련해 긍정적으로 전망하면서도 3월까지는 조심할 필요성이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허 시장은 "대전은 8일 동안 확진자가 없었던 만큼 이번 주말만 잘 넘기면 대전시민의 활동이 늘어날 것으로 본다"며 "3월까지만이라도 종교집회나 대중행사를 자제하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충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5나노인가 6나노인가, 삼성전자 다음 폰 '갤럭시노트20' AP에 시선
  2. 신격호 유산 상속 본격화, 일본 롯데 지분과 신유미 상속분 향배 주목
  3. 문재인 '새 국회는 제때 열려야' 당부. 김태년 원구성 협상능력 시험대
  4. 통합당 의석 열세 절감, 주호영 원구성에서 법사위 주고 예결위 지키나
  5. 거대 양당에 정의당 설 자리 너무 좁아져, 배진교 국회에서 길 낼까
  6. 쌍용건설 코로나19 위기에도 해외사업 순항, 최대주주 UAE 덕 봐
  7. 중소규모 개발 선점한 자이에스앤디, 가로주택정비 규제완화로 수혜
  8. 호반산업 터널 굴착 수주 약진, 현대건설 토목 익힌 김진원 영입효과
  9. 홍동석 잇츠한불 매출후퇴 제동걸까, 중국 정비하고 네오팜에 기대
  10. 신세계인터내셔날, 중국인 취향 저격 화장품으로 연타석 홈런 날리나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이용섭 광주광역시 시장
  2. 2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3. 3 [Who Is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4. 4 "두산솔루스 매각되면 기업가치 높아져", 유럽 전기차 성장의 수혜
  5. 5 메디톡스 주가 장중 급등, 식약처 청문회와 균주소송 재판 결과 기대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