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Who] 박한우 기아차 노조 특근거부에 속타, 주문대기물량 쌓여

남희헌 기자
2020-03-19 15:02:43
0
기아자동차가 노조의 특근 거부 탓에 K5와 셀토스 등 인기 차종을 제때 출고하는데 애를 먹고 있다.

박한우 대표이사 사장은 신차를 통한 판매 회복에 의지를 보였는데 속이 탈 수밖에 없다.
 
[오늘Who] 박한우 기아차 노조 특근거부에 속타, 주문대기물량 쌓여

박한우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19일 기아차 관계자들에 따르면 12일 기준으로 기아차가 보유하고 있는 차량의 백오더(주문 대기물량)는 모두 13만5843대에 이른다. 2월 말보다 주문 대기물량이 7천 대 가까이 늘었다.

주문 대기물량이 쌓이는 주된 이유는 인기 차종의 계약이 늘어나는 것도 있지만 노조의 특근 거부에 따라 생산량을 맞추는데 애를 먹고 있기 때문이다.

전국금속노조 기아차지부(기아차 노조)는 2월부터 본격적으로 진행한 잔업복원 협상에서 회사의 전향적 태도 변화를 요구하며 3월부터 특근을 거부하고 있다.

노조는 통상적으로 밀린 주문량을 소화하기 위해서 라인별로 1주일에 1회씩 특근을 실시해왔다. 하지만 특근이 없어지면서 인기 모델을 중심으로 차량을 제때 출고하는게 어려워졌다.

내수물량만 봤을 때 기아차가 확보한 주문 대기물량은 모두 4만8천 대가량이다. 1~2월 기아차의 월별 내수 판매량이 평균 3만3천 대 수준이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약 1달 반치의 물량에 이른다.

하지만 기아차의 내수 판매를 뒷받침하는 인기 차량만 보면 문제가 달라진다.

기아차가 12일까지 주문을 받아 놓은 K5는 모두 2만1천 대가 넘는다. 기아차가 2월에 판매한 K5가 4300대 수준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차량을 제때 인도받기까지 걸리는 시간만 산술적으로 5달가량 된다.

K5는 올해 기아차의 국내 판내 라인업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 차량으로 기아차의 판매 개선속도를 높이는 핵심역할을 맡고 있다. 하지만 현재 속도대로라면 차량을 계약한 고객에게 차를 인도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릴 가능성이 크다.

셀토스도 마찬가지다.

기아차는 12일 기준으로 셀토스를 모두 1만8597대 주문받았다. 2월에 3천 대 미만의 셀토스를 판매했다는 점에서 반 년치 주문이 밀려있는 것이다.

올해 기아차의 내수 판매를 보면 셀토스는 K5와 모닝, K7의 뒤를 이어 기아차의 라인업 가운데 판매 4위에 올라 있다.

박한우 사장은 마음이 편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 사장은 2019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기아차의 신차 출시효과에 기반해 판매 개선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지를 지속적으로 보였다.

그는 1월에 직접 기관투자자 등을 대상으로 진행한 경영설명회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기아차가 신차 ‘골든 사이클’에 진입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박 사장은 지난해 12월 ‘3세대 K5’의 출시행사에 직접 등장해 “K5는 (신차 출시의) 골든 사이클의 마침표가 아니고 기아차의 새로운 시대를 여는 시발점이 될 모델이라고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실제로 기아차는 2019년 상반기에 내수 판매에서 저조한 모습을 보였지만 셀토스와 K7, 모하비 등 신차 출시에 힘입어 하반기에 판매를 끌어올리는데 성공했다.

올해는 K5와 쏘렌토 등을 바탕으로 이런 기조를 이어가려고 했지만 노조의 특근 거부가 길어진다면 계획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이 크다.

기아차는 18일 사내소식지를 통해 노조의 특근 거부를 놓고 “고객들은 기다림에 목이 빠지는데 (노조는) 특근 거부라는 최악의 자충수를 놓고 있다”며 “예측 불가능한 암담한 미래를 앞에 두고 특근을 거부함에 따라 발생하는 피해는 온전히 우리의 것”이라고 말했다.

회사는 “물량이 있을 때 한 대라도 더 생산해 판매를 늘리고 체력을 비축하는 것이 생존의 제1공식”이라며 “고객 오더에 대응하는 생산 확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기아차 미국 조지아공장 4월10일까지 가동중단, "코로나19 대응"
  2. 현대차 기아차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연간 판매량 감소 예상"
  3. 기아차 텔루라이드, 미국 자동차전문지 선정 '올스타상' 받아
  4. "현대차 기아차, 코로나19 국면에서 경쟁기업보다 내수회복에 유리"
  5. 박한우, 기아차 주총에서 "비상계획으로 조기 경영안정 힘쓰겠다"
  6. 기아차 "자동차산업 생사 기로, 노조는 잔업복원 소모적 논쟁 멈춰야"
  7. [오늘Who] 현대차 현대모비스 주가 저점, 정의선은 계속 사들일까
  8. [Who Is ?] 박한우 기아자동차 대표이사 사장
  9. [오늘Who] 최준영, 기아차 노조 특근 달래지 못 해 생산량 만회 고전
  10. 한화손해보험 실적개선 다급, 강성수 취임하자 '초등학생 소송'에 발목잡혀
TOP

인기기사

  1. 1 진원생명과학 주가 장중 상한가, 코로나19 백신 우선협상자로 뽑혀
  2. 2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주가 초반 혼조, 셀트리온헬스케어 씨젠 상승
  3. 3 비례대표에 사활 건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원내 3당 경쟁 치열
  4. 4 코스피 시총 상위 10종목 초반 약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3%대 하락
  5. 5 삼성전자 목표주가 낮아져, "스마트폰 출하량 줄어 디스플레이도 부진"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