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칼 "조현아 주주연합은 자본시장법 위반", 금감원에 조사 요청

조장우 기자
2020-03-17 10:52:17
0
한진칼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및 반도그룹 주주연합의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를 놓고 금융감독원에 조사를 요청했다.

한진칼은 16일 금융감독원 기업공시국에 주주연합의 자본시장법 위반혐의와 관련한 조사요청서를 제출했다고 17일 밝혔다.
 
한진칼 "조현아 주주연합은 자본시장법 위반", 금감원에 조사 요청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오른쪽)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한진칼이 지적한 주주연합의 자본시장법 위반 내용은 △허위공시 △위법한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 △위법한 경영권 투자 등이다.

한진칼은 먼저 권홍사 반도그룹 회장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만나 한진그룹 명예회장직을 요구했다며  반도그룹이 지분보유목적을 허위공시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따라 올해 1월10일을 기준으로 반도그룹이 보유한 지분 8.28% 가운데 5% 초과한 3.28%의 주식을 처분하라는 명령을 내려달라고 금감원에 요청했다. 

또 한진칼은 주주연합의 주요 주주인 KCGI가 자본시장법을 위반해 의결권 위임을 일반주주에게 권유했다고 지적했다.

KCGI는 3월6일 위임장 용지와 참고서류를 금융위원회와 거래소에 제출했는데 자본시장법에 따르면 2영업입일 뒤인 3월11일부터 의결권 대리행사 권유가 가능한데 이보다 앞선 3월7일부터 의결권 위임 권유를 시작했다는 것이다.

한진칼은 KCGI가 보유한 투자목적회사(SPC)의 투자방법도 문제 삼았다.

한진칼이 인용한 자본시장법리에 따르면 KCGI와 같은 경영참여형 사모집합투자기구(PEF)는 공동으로 10% 이상의 경영권 투자를 할 수 있지만 투자목적회사는 공동으로 투자할 수 있다는 규정이 없어 단독으로 10% 이상 경영권 투자를 해야 한다.

한진칼은 KCGI가 그레이스홀딩스를 포함해 총 6개의 투자목적회사를 운용하고 있는데 그레이스홀딩스를 제외한 나머지 투자목적회사는 10% 이상 경영권 투자를 하지 않았다는 점을 들어 자본시장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진칼 관계자는 “반도그룹과 KCGI의 자본시장법 위반행위는 자본시장의 공정성과 신뢰성을 훼손시켜 시장질서를 교란한다”며 “기업운영의 불안정성을 높이고 일반주주의 손해를 유발하는 주주연합의 위법행위를 묵과할 수 없어 금융감독원에 엄중한 조사를 요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수출입은행 대한항공 자금지원안 의결, 산업은행은 26일 확정
  2. 한진칼 대한항공 주가 장중 뛰어, 정부 금융지원에 경영정상화 기대
  3. 조원태 "서울 송현동 부지 안 팔리면 대한항공이 들고 있겠다"
  4. 한진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게 대한항공 신주를 담보로 제공
  5. 반도건설이 한진칼 지분 2% 더 산 듯, 경영권 다툼 재점화 조짐
  6. 대한항공 위기탈출 급한 조원태, 반도그룹 경영권 다툼 재공세에 부담
  7. 한진칼 주가 초반 이틀째 상승, 경영권 다툼 재점화 조짐
  8. 삼성전자, 갤럭시버즈X 앞세워 올해 무선이어폰 대약진 가능
  9. 강신호, CJ제일제당 오랜 꿈 '글로벌 바이오기업 1위' 향해 무한도전
  10. 최광호, 한화건설 이라크 신도시사업 지연돼도 다시 실적부진은 없다
TOP

인기기사

  1. 1 오익근 대신증권 자본확충 내걸어, 라임자산운용 신뢰추락 수습 다급
  2. 2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노트20 두뇌인 AP는 5나노인가 6나노인가
  3. 3 호반산업 터널 굴착 수주 약진, 현대건설 토목 익힌 김진원 영입효과
  4. 4 홍동석 잇츠한불 매출후퇴 제동걸까, 중국 정비하고 네오팜에 기대
  5. 5 일본 코로나19 확진 하루 45명으로 늘어, 중국 해외유입만 2명 그쳐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