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백기사'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또 사들여 지분 14.9%로 늘려

최석철 기자
2020-03-09 14:34:47
0
델타항공이 공정위의 기업결합심사를 받지 않아도 되는 최대 수준까지 한진칼 지분을 추가 매입했다.

델타항공은 최근 한진칼 주식 54만6575주(지분율 0.92%)를 장내 매수방식으로 추가로 사들였다고 9일 밝혔다.
 
'조원태 백기사' 델타항공, 한진칼 지분 또 사들여 지분 14.9%로 늘려

▲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을 14.90%까지 늘렸다고 9일 밝혔다. <연합뉴스>


이에 따라 델타항공의 한진칼 지분율은 13.98%에서 14.90%로 높아졌다.

공정거래법상 상장사 주식의 15% 이상을 확보하면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심사를 받아야하는 만큼 14.90%는 기업결합심사 없이 늘릴 수 있는 최대 수준이다. 

델타항공은 최근 한진칼 지분을 꾸준히 사들이고 있다. 

지난해 지분 10%를 사들인 데 이어 올해 2월24일 한진칼 지분 1%, 3월5일 지분 2.98%를 추가로 매입했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KCGI-반도건설 연합(주주연합)이 한진그룹 경영권을 놓고 다투고 있는 가운데 조원태 회장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조원태 회장측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을 제외한 한진그룹 오너일가(22.45%)와 델타항공(14.9%), 카카오(2%), 대한항공 자가보험·사우회·우리사주조합(3.80%) 등 43.15%의 지분을 확보하게 됐다.

주주연합은 조현아 전 부사장(6.49%)과 KCGI(17.68%), 반도건설(13.3%) 등이 한진칼 지분 37.63%를 보유하고 있다.

다만 지난해 말 주주명부를 폐쇄한 뒤 사들인 지분은 올해 3월27일 열리는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다.

주주명부 폐쇄 이전에 보유한 지분의 비율은 조원태 회장측이 37.25%, 주주연합이 31.98%로 추산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최석철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한진칼 주가 초반 이틀째 상승, 경영권 다툼 재점화 조짐
  2. 반도건설이 한진칼 지분 2% 더 산 듯, 경영권 다툼 재점화 조짐
  3. 빙그레, 공정위에 '가격 결정권 없다' 해태아이스크림 인수 설득 주력
  4. LG유플러스, 동영상 플랫폼 낮은 인지도를 5G콘텐츠 집중으로 메워
  5. 현대모비스 현대위아, 현대차그룹 전동화 전략 본격화로 수혜 커져
  6. [오늘Who] 한국콜마 화장품 제약 동거 끝, 윤상현 코로나19는 기회
  7. 하나금융 한앤컴퍼니, 효성캐피탈 인수전에도 손잡고 뛰어들까
  8. “현대건설 주가 오를 힘 다져”, 해외수주 실적 좋고 재무구조도 양호 
  9. 동성화인텍 한국카본 HSD엔진, 조선3사의 LNG운반선 수주 학수고대
  10. [오늘Who] 신학철, 구광모 경고에 LG화학 안전경영 배수진 치다
TOP

인기기사

  1. 1 SM엔터테인먼트, 중국 아이돌그룹 '웨이션브이'로 보릿고개 넘는다
  2. 2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도입, 김현수 파미셀 성장기회 잡나
  3. 3 렘데시비르 코로나19 표준치료제 인정에도 국내 제약사 기회 있다
  4. 4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앙골라 액체화물운반선 최대 4척 수주”
  5. 5 동성화인텍 한국카본 HSD엔진, 조선3사의 LNG운반선 수주 학수고대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