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터미널 입구부터 비행기 탑승까지 3번 발열검사 한다

이정은 기자
2020-03-05 16:24:24
0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인천공항에서 출국하는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3단계의 발열검사를 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와 인천국제공항공사는 5일 인천공항의 여객 출국 과정에서 3단계 방역망을 시범도입한다고 밝혔다.
 
인천공항 터미널 입구부터 비행기 탑승까지 3번 발열검사 한다

▲ 5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인천국제공항을 방문해 발열체크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결정됐다. 시범운영과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9일 오전 9시부터는 전면 운영한다.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하는 이용자들은 터미널 진입(8곳), 3층 출발층(5곳), 탑승게이트 등 3번에 걸쳐 열화상카메라와 체온계로 발열검사를 받게 된다. 

이에 따라 공항 터미널 출입구에 위치한 열화상 카메라로 실시한 1차 발열검사에서 체온이 37.5도 이상이면 공항 검역조사실에서 기초역학조사를 받을 수 있다는 내용을 안내한다. 

출발층 지역에서는 보안 구역에 들어가기 전에 열화상 카메라로 발열검사를 한다. 체온이 37.5도 이상인 여객은 발열자의 입국 제한이 있는 노선(미국은 38도 이상)에 한정해 항공사에 인계해 발권 취소 등을 안내받는다.

항공기 탑승구에서는 미국과 중국, 아랍에미리트(UAE) 등 상대국의 요청이 있는 노선에 탑승하려는 여객을 대상으로 발열검사를 진행한다. 발열자는 탑승을 거절당할 수 있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정책실장은 "공항 도착부터 출국까지 촘촘한 방역체계를 구축해 국내외 여객에게 안전한 항공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국내 공항의 안전성을 국제 사회에 알릴 수 있을 것"이라며 "출국할 때 발열체크 등으로 시간이 더 걸릴 수 있으니 평소보다 공항에 일찍 도착해 달라"고 당부했다.

구본환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은 "대한민국의 관문인 인천공항을 '코로나19 청정 공항'으로 만들어 출국과 입국 등 모든 과정에서 안전한 공항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인천공항공사 '몽골 저탄소마을' 시범사업, 구본환 "환경보호에 기여"
  2. 현대백화점 인천공항 제1터미널 면세점 승인받아, 9월부터 운영
  3. 인천국제공항공사, 롯데 신라 신세계 면세점과 임대료 인하 업무협약
  4. 공기업 대거 신입사원 채용 위한 원서접수 시작, 체험형 인턴도 모집
  5. 국토교통부 공항 상업시설 임대료 대폭 감면, 대기업도 50% 깎아줘
  6. 김병숙 서부발전 안전강화 안간힘, 올해 경영평가는 C등급 벗어날까
  7. SK이노베이션 목표주가 높아져, "화학업황 하반기 점진적 회복 예상"
  8. 호반산업 터널 굴착 수주 약진, 현대건설 토목 익힌 김진원 영입효과
  9. 하나금융지주, 금감원 경제위기 배당자제 권고에도 중간배당 이어갈까
  10. [오늘Who] 무차입경영 깬 에어부산, 한태근 손에 쥔 1천억도 불안
TOP

인기기사

  1. 1 차바이오텍 주가 상한가, 파킨슨병 줄기세포 임상치료 성공
  2. 2 바이오주 강세, 차바이오텍 레고켐바이오 '급등' 메디톡스 '하락'
  3. 3 [오늘Who] 서정진,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로 신약개발기업 꿈 꿔
  4. 4 바이오주 대부분 하락, 알테오젠 차바이오텍 급락 바이오솔루션 급등
  5. 5 [Who Is ?]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이사 사장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