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항 지상조업사, 한국공항공사와 인천공항공사에 사용료 면제 요청

김지효 기자
2020-03-04 19:00:29
0
공항 지상조업사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에 각종 사용료 면제 등 지원을 요청했다.

공항 지상조업사 비상대책위원회는 3일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공항공사에 각종 사용료 면제를 요청하는 내용을 담은 2차 공동청원서를 제출했다고 4일 밝혔다.
 
공항 지상조업사, 한국공항공사와 인천공항공사에 사용료 면제 요청

▲ 1월29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활주로에서 지상조업사들이 중국에서 출발한 비행기의 짐을 내리고 있다. < 연합뉴스 >


지상조업사 비상대책위는 한국공항(KAS), 아시아나에어포트, 샤프에비에이션케이, 스위스포트코리아, JAS 등 국내 5개 지상조업사로 구성됐다. 지상조업사는 공항에서 화물 및 수하물, 유류 공급 등의 업무를 처리한다.

구내영업료, 계류장 사용료 및 각종 시설사용료와 사무실임차료, 토지사용료 등에 대한 납부 면제를 요청하며 납부 면제 결정에 앞서 월별로 납부하는 제반 비용도 유예해 줄 것을 요청했다.

비상대책위는 "코로나19 사태가 한 달 넘게 지속되면서 이제는 비상상황을 넘어 생존을 고민할 만큼 악화되고 있다"며 "더 공포스러운 것은 그 끝을 예측하기 어렵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비상대책위는 "공사에 지원을 요청했으나 공사 역시 항공수요 감소에 따라 재무여건이 악화되고 있어 수용이 어렵다는 회신을 받았다"며 "정부에서 공항공사를 포함해 103개 기관이 임대료 인하에 동참한다고 했으나 하루 단위로 악화되는 현재의 위기를 극복하기에는 실질적 도움이 되지 않는 것이 현실"이라고 덧붙였다.

2월13일 1차 공동청원서를 통해 공항공사에 납부하고 있는 구내 영업료 및 계류장 사용료 면제, 각종 공항시설사용료와 사무실임차료·토지사용료 면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비상대책위는 "올해만 수백억 원의 영업손실이 예상되는 지상조업사로서는 당장 직원들 임금지급을 위한 유동성 확보도 어려운 상황"이라면서 "지상조업사의 절박한 입장을 이해해 공항공사의 실질적이고 즉각적 지원을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오늘Who] 한성권, 그린뉴딜 타고 현대차 수소상용차 확대 바쁘다
  2. JYP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상향, "한한령 해제까지 버틸 힘 강해"
  3. 대선조선 한진중공업, 중형조선사 지원정책으로 새 주인 찾기 힘받아
  4. 대림산업 한남3구역에 설계로 승부, 배원복 '아크로' 브랜드 힘 믿는다
  5. SK 목표주가 높아져, “SK바이오팜 상장 이어 다음 자회사 상장 주목”
  6. 삼성엔지니어링, 코로나19에도 3분기 이후 해외수주 가능성 높아
  7. 삼천리자전거 알톤스포츠, 개인형이동장치 규제완화의 수혜기업 꼽혀
  8. 파생상품 홍역 하나은행, 디스커버리펀드 환매중단에 선제적 보상하나
  9. 공공기관 경영평가 '당근책'이 지지부진 직무급제 도입의 새 전기될까
  10. 다음주 국내증시 전망, 미국 중국 갈등 재점화 살피는 힘겨운 장세
TOP

인기기사

  1. 1 [Who Is ?] 이용섭 광주광역시 시장
  2. 2 박동현, 메지온 심장질환 신약으로 미국 신약 허가받기 낙관하다
  3. 3 [Who Is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4. 4 "두산솔루스 매각되면 기업가치 높아져", 유럽 전기차 성장의 수혜
  5. 5 메디톡스 주가 장중 급등, 식약처 청문회와 균주소송 재판 결과 기대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