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발표] 아시아나항공, 장원테크, 한진칼, SK증권

공준호 기자
2020-03-04 18:19:03
0
아시아나항공이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6조9709억5800만 원, 영업손실 4536억7700만 원, 순손실 8239억33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4일 기재정정했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3% 줄고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로 돌아섰다. 순손실은 320.7% 늘었다.
 
[실적발표] 아시아나항공, 장원테크, 한진칼, SK증권

▲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사장.


장원테크는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948억3700만 원, 영업손실 39억600만 원, 순손실 49억96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기재정정했다.

2018년보다 매출은 19.8% 줄었고 영업손익과 순손익은 모두 적자로 돌아섰다.

한진칼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2034억9800만 원, 영업손실 38억8100만 원,  순손실 2587억55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기재정정했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7.8% 줄었고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전환했다. 순손실은 1365.5% 늘었다.

SK증권은 2019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5502억2900만 원, 영업이익 214억400만 원, 순이익 312억2100만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기재정정했다.

2018년보다 매출은 3%, 영업이익은 65.7%, 순이익은 123.8% 증가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공준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박정호 SK텔레콤 중간지주사 전환 쉽지 않다, 우호적 환경 거리 멀어
  2. "디스플레이산업 투자 효율성 낮아, 올레드가 돌파구 될지도 의문"
  3. 메디톡스에게 6월은 운명의 달, 정현호 국내 청문회와 미국 재판 사활
  4. NH투자증권, 사모펀드 한앤컴퍼니 돈독한 관계로 인수금융 실적 든든
  5. 저금리 취약한 한화생명, 금리인하로 운용자산 이익률 방어 부담 커져
  6. 방시혁, 제2의 BTS 키워내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기업가치 원하다
  7. [오늘Who]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순혈주의 깨고 인수합병 나설까
  8. 현대차 제네시스 새 G80 국내판매 돌풍, 미국은 기대반 걱정반
  9. "원익머트리얼즈 주가 상승 가능", 삼성전자 반도체 투자의 수혜
  10. 통합당 의석 열세 절감, 주호영 원구성에서 법사위 주고 예결위 지키나
TOP

인기기사

  1. 1 오익근 대신증권 자본확충 내걸어, 라임자산운용 신뢰추락 수습 다급
  2. 2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노트20 두뇌인 AP는 5나노인가 6나노인가
  3. 3 홍동석 잇츠한불 매출후퇴 제동걸까, 중국 정비하고 네오팜에 기대
  4. 4 호반산업 터널 굴착 수주 약진, 현대건설 토목 익힌 김진원 영입효과
  5. 5 지영조 김희철, 현대차 한화큐셀 함께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 개발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