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아 KCGI 반도그룹 “조원태 위해 주총에 계열사 동원하면 배임”

조장우 기자
2020-03-03 15:55:20
0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KCGI 및 반도그룹 주주연합이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을 향해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에 계열사를 동원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주주연합은 3일 ‘한진칼 3월 정기 주주총회 관련 준법 촉구를 위하여 드리는 글’을 통해 “한진그룹의 주요계열사들이 조원태 회장을 위해 회사의 자금이나 인력을 동원하면 형사상 배임 등 중대한 범죄행위가 된다는 점을 알린다”고 말했다.
 
조현아 KCGI 반도그룹 “조원태 위해 주총에 계열사 동원하면 배임”

▲ 왼쪽부터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강성부 KCGI 대표, 권홍사 반도그룹 회장.


주주연합은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범죄행위를 발견하면 주주로서 권리를 행사해 법적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주주연합은 “만약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 과정에서 배임행위 등 중대한 범죄행위를 발견하면 주주로서 회계장부열람권 등 모든 권리를 행사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주연합은 경영권 분쟁과정에서 건전한 정책 대결을 통해 한진그룹의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는 태도를 보였다.

이들은 “선의의 경쟁을 통해 종국적으로 한진그룹의 경영구조 혁신을 이루길 바란다”며 “궁극적으로 이번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한국기업들의 지배구조 개선에 모범이 되는 전례로 남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대한항공 위기탈출 급한 조원태, 반도그룹 경영권 다툼 재공세에 부담
  2. 한진칼 주가 초반 이틀째 상승, 경영권 다툼 재점화 조짐
  3. 조원태 "서울 송현동 부지 안 팔리면 대한항공이 들고 있겠다"
  4.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 결의취소 요구하는 소송 내
  5. 도로공사 발주공사에서 사망사고 너무 많다, 김진숙 뿌리부터 손보나
  6. 현대미포조선 목표주가 높아져, "LPG추진선박 수주기회 활짝 열려"
  7. 삼성엔지니어링, 코로나19에도 3분기 이후 해외수주 가능성 높아
  8. BC카드 케이뱅크에 자본 댈 여력 크지 않아, KT가 결국 나설 가능성
  9. NH투자증권, 사모펀드 한앤컴퍼니 돈독한 관계로 인수금융 실적 든든
  10. 저금리 취약한 한화생명, 금리인하로 운용자산 이익률 방어 부담 커져
TOP

인기기사

  1. 1 오익근 대신증권 자본확충 내걸어, 라임자산운용 신뢰추락 수습 다급
  2. 2 삼성전자 다음 갤럭시노트20 두뇌인 AP는 5나노인가 6나노인가
  3. 3 홍동석 잇츠한불 매출후퇴 제동걸까, 중국 정비하고 네오팜에 기대
  4. 4 호반산업 터널 굴착 수주 약진, 현대건설 토목 익힌 김진원 영입효과
  5. 5 지영조 김희철, 현대차 한화큐셀 함께 태양광 에너지저장장치 개발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