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운영 에프알엘코리아 대표에 '구관' 하타세 다시 돌아와

장은파 기자
2020-03-02 17:56:04
0
초대 에프알엘코리아 대표를 맡았던 하타세 사토시 패스트리테일링 이사가 에프알엘코리아 대표이사로 다시 돌아왔다.

지난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으로 유니클로 실적이 줄어들면서 하타세 대표가 에프알엘코리아 '구원투수' 역할을 맡은 것으로 보인다.
 
유니클로 운영 에프알엘코리아 대표에 '구관' 하타세 다시 돌아와

▲ 하타세 사토시 패스트리테일링 이사.


에프알엘코리아는 2월20일자로 하타세 사토시 패스트리테일링 이사가 에프알엘코리아 대표이사에 선임돼 배우진 에프알엘코리아 대표이사와 공동대표를 맡게 됐다고 2일 밝혔다.

기존 공동대표였던 와카야바시 타카히로 에프알엘코리아 대표이사는 물러났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일본에 있는 유니클로의 모회사로 한국에서 롯데쇼핑과 함께 유니클로 사업을 운영하고 있는 에프알엘코리아의 지분 51%를 보유하고 있다.

하타세 대표가 에프알엘코리아 대표를 맡은 것은 세 번째로 앞으로 한국에서 유니클로 수익성을 끌어올리는데 힘을 쏟을 것으로 보인다. 

패스트리테일링은 지난해 12월 2020년 실적 전망치를 기존보다 낮춘 매출 2조3400억 엔(약 24조8066억 원), 영업이익 2500억 엔(약 2조6503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했다.

기존 실적 전망치보다 매출은 600억 엔(약 6365억 원), 영업이익은 300억 엔(3182억 원) 으로 낮췄다.

하타세 대표는 한국에서 유니클로를 시작했을 때인 2005년에 에프알엘코리아에서 공동대표를 맡아 8년 동안 일하면서 한국에 유니클로를 안착한 인물로 평가받는다.

이후 2015년에도 에프알엘코리아 공동대표를 맡아 2017년까지 1년여 동안 한국 유니클로를 이끌었다.

하타세 대표는 1993년 기타큐슈 대학 상학부를 졸업하고 일본 패스트리테일링 일반 사원으로 입사해 유니클로 매장 점주까지 올랐다. 한국 대표로 오기 전에는 영국 진출을 맡기도 했다.

에프알엘코리아는 2월20일자로 유형주 기타상무이사가 물러나고 김상우 전 롯데쇼핑 이사를 비상무 이사에 선임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에프알엘코리아, 유니클로 자매 브랜드 '지유' 한국 매장 모두 철수
  2. 롯데건설 도시정비사업 1위 달려, 현대건설 한남3구역 수주 더욱 절실
  3. 한국감정원, 한국부동산원 이름 바꿔도 공시가격 논란은 계속 부담
  4. [채널Who] 노량진 뉴타운이 뜨겁다, 투자할 때 이것만은 알아야
  5. 하나금융 한앤컴퍼니, 효성캐피탈 인수전에도 손잡고 뛰어들까
  6. 롯데케미칼 주식 매수의견 유지, "두산솔루스 인수 가능성 높아"
  7. 외국언론 “삼성 갤럭시폴드2 바깥 디스플레이 폭 줄이고 방수 넣을 듯”
  8. 아시아나항공 완전자본잠식 눈앞, 매각 완주 갈수록 장담 어려워져
  9. 외국언론 “삼성 ‘갤럭시노트20플러스’는 노트20보다 길고 얇아져”
  10.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양회 뒤 경기부양책에 강한 실적회복 기대 품다
TOP

인기기사

  1. 1 현대차 제네시스 새 G80 국내판매 돌풍, 미국은 기대반 걱정반
  2. 2 [Who Is ?]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
  3. 3 두산퓨얼셀 두산솔루스 주가 장중 급등, 매각 가능성에 그린뉴딜 수혜
  4. 4 삼성바이오에피스 삼천당제약, 14조 황반변성 바이오시밀러 개발경쟁
  5. 5 [Who Is ?] 홍준표 무소속 국회의원 당선인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