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개발 현장설명회에 '빅5' 건설사 모두 참석

이한재 기자
2020-02-25 17:45:22
0
서울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3주구(주거구역 단위) 재개발사업 시공사 재선정을 위한 현장설명회에 시공능력평가 기준 ‘빅5’가 모두 참석했다.

건설업계에 따르면 25일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개발사업조합 사무실에서 열린 현장설명회에는 삼성물산,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롯데건설 등 모두 6개 건설사가 참여했다.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개발 현장설명회에 '빅5' 건설사 모두 참석

▲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사업 조감도.


2019년 시공능력평가 기준 삼성물산은 1위, 현대건설은 2위, 대림산업은 3위, GS건설은 4위, 대우건설은 5위, 롯데건설은 8위 건설사다.

시공능력평가 5대 건설사가 한 도시정비 사업장 입찰설명회에 모두 참석한 것은 삼성물산이 도시정비 수주전에서 자취를 감춘 2015년 이후 사실상 처음인 것으로 파악된다.

삼성물산이 최근 입찰설명회에 참여한 신반포15차 재건축사업에는 5대 건설사 가운데 GS건설, 대우건설이 참여하지 않았다.

현장설명회 참석이 입찰로 반드시 이어지는 것은 아니지만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조합이 입찰설명회 참여조건으로 보증금 10억 원을 내건 만큼 각 건설사의 참여의지는 강한 것으로 풀이된다.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사업은 서울 서초구 반포동 1109번지 일대에 지하 3층~지상 35층, 17개동, 2091세대를 비롯해 상가와 부대복리시설을 짓는 사업으로 조합이 제시한 공사비는 8087억 원에 이른다.

조합은 4월10일 입찰을 마감하고 5월 시공사 선정총회를 열 계획을 세웠다.

입찰에 참여하고자 하는 건설사는 입찰 마감 전까지 현장설명회 보증금 10억 원을 포함해 현금 200억 원과 이행보증보험증권 600억 원 등 입찰보증금 800억 원을 내야 한다.

반포주공1단지 3주구 재건축사업조합은 애초 HDC현대산업개발을 시공사로 선정했지만 공사비 등을 놓고 갈등을 겪다 결국 시공권을 취소한 뒤 시공사 선정작업을 다시 진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Who Is ?] 공기영 현대건설기계 대표이사 사장
  2. 현대차그룹주 약세, 현대위아 현대차 떨어지고 현대글로비스만 올라
  3. 중부발전 컨소시엄, 새만금 육상 태양광발전사업 우선협상자에 뽑혀
  4. 건설주 혼조, HDC현대산업개발 대림산업 오르고 삼성엔지니어링 내려
  5. 건설주 다 올라, GS건설 삼성엔지니어링 4%대 현대건설 3%대 상승
  6. 현대에너지솔루션 주가 2%대 하락, 현대중공업그룹주 갈피 못 잡아
  7. 현대건설기계 현대일렉트릭 주가 4%대 올라, 현대중공업그룹주 강세
  8. 현대에너지솔루션 주가 10%대 급등, 현대중공업그룹주 갈피 못 잡아
  9. 롯데건설 도시정비사업 1위 달려, 현대건설 한남3구역 수주 더욱 절실
  10. 건설주 대체로 힘 못 써, HDC현대산업개발 코오롱글로벌은 뛰어
TOP

인기기사

  1. 1 LG전자 스마트폰 부활 위해 이연모 필두로 피처폰 영광의 주역 모이다
  2. 2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에서 판매호조로 올해 실적 급증 가능
  3. 3 두산인프라코어, 중국 양회 뒤 경기부양책에 강한 실적회복 기대 품다
  4. 4 두산밥캣 코로나19에 매각설까지, 박성철 재연임 출발부터 내우외환
  5. 5 [오늘Who] 서정진, 코로나19에 셀트리온 피하주사 '램시마SC' 확대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