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후유증 거센 하태경, 해운대갑 유영민과 재대결까지 먼 길

이상호 기자
2020-02-19 17:08:00
0
미래통합당 후유증 거센 하태경, 해운대갑 유영민과 재대결까지 먼 길

▲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19일 부산시의회에서 해운대갑 출마를 선언한 뒤 지지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태경 의원실>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부산 해운대갑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유영민 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을 상대로 다시 한 번 승리를 거둘 수 있을까?

하 의원은 유 전 장관과 본격적으로 총선 맞대결을 준비하기 전에 당내 보수통합 후유증을 극복하는 일을 먼저 마무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9일 하 의원은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승리와 정권교체를 위해 하태경에게 다시 한 번 해운대를 대표할 기회를 달라”며 부산 해운대갑 출마를 공식적으로 밝혔다.

다만 미래통합당의 해운대갑 공천 과정에서 미래통합당 내 자유한국당 출신과 새로운보수당 출신 사이 갈등이 불거질 가능성이 있다는 점은 하 의원에게 부담이 되는 요소다.

하 의원이 보수의 텃밭인 부산지역에서 유일한 새로운보수당 출신 의원인데다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영남지역 물갈이를 강하게 추진하고 있어 자칫하면 하 의원의 공천문제를 통해 공천갈등이 분출될 가능성도 있다.

하 의원은 출마 기자회견에서 당내 경선을 놓고 “경선을 한다면 받아들일 것”이라며 “경선규칙이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공천관리위원회에서 공정하게 만들어 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도 하 의원의 공천문제와 관련해 경선을 거치도록 하겠다는 방침을 시사했다.

김 위원장은 16일 국제신문과 인터뷰에서 “하 의원도 사전에 컷오프 조사에 포함시켜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있던데 외부에 있었기 때문에 물리적으로 할 수가 없다”며 “컷오프 조사대상에 포함하지 않는 것만 해도 대상 의원에게는 큰 혜택”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에서 해운대갑 출마를 준비해온 조전혁 전 의원, 석동현 변호사는 하 의원의 해운대갑 출마를 놓고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조 전 의원은 19일 하 의원이 해운대갑 출마를 선언한 뒤 보도자료 내고 “예전 자유한국당 현역 의원들처럼 하 의원도 공관위의 컷오프 심사를 거쳐야 한다”며 “하 의원은 지역구를 등한시해 해운대 구민들의 원성을 듣고 있어 컷오프 심사를 거친다면 통과를 장담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석 변호사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통합하기 전인 1월부터 “정치적 명분 없는 통합은 부산을 지켜온 자유한국당원들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당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석 변호사는 하 의원과 유승민 미래통합당 의원을 구체적으로 들며 “두 사람은 공천을 보장받고자 보수통합에 나선 것인가”라며 “두 의원이 불출마하거나 험지로 옮겨 출마하는 등 보수통합을 위해 새로운보수당이 희생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전 의원과 석 변호사 등은 공천 공정성 문제 외에도 하 의원이 2017년 새누리당을 탈당한 뒤 바른정당, 바른미래당 등에서 활동하면서 자유한국당의 해체까지 주장하는 등 보수 분열의 주도적 역할을 했고 지역구 활동에도 소홀했다고 주장한다.

당내 자유한국당 출신 경쟁자들이 격한 반응을 보이면서 하 의원으로서는 공천을 받더라도 공천갈등의 결과로 일부 후보가 탈당해 무소속 출마 하는 등 보수표가 분열되는 상황이 벌어질 가능성을 놓고 고민될 수밖에 없다.

하 의원이 경선에서 승리한다면 유 전 장관과 총선에서 다시 맞붙게 된다. 더불어민주당은 15일 1차 공천심사 발표를 통해 해운대갑에 유 전 장관을 공천하기로 결정했다.

하 의원은 새누리당 후보였던 20대 총선에서 51.8%를 득표해 41.0%를 득표한 유 전 장관은 1만여 표 차이로 따돌렸다. 이병구 정의당 후보가 6.4%를 득표해 3위를 차지했다.

당시 해운대구갑의 선거결과는 하 의원과 유 전 장관 두 후보에 표가 결집된데 따른 것이었던 만큼 또 다른 보수권 후보가 출마한다면 하 의원은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는 시선도 나온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상호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부산 해운대갑 민주당 유영민 35.8%, 통합당 하태경 53.1%에 밀려
  2. 사우디아라비아 러시아 미국의 원유 전쟁에 저유가 오래 갈 수 있다
  3. 글로벌 에너지회사 투자심리 흔들, 삼성중공업 수주전선에 이상조짐
  4. 남동발전 태양광 전환 속도붙어, 유향열 '변하지 않으면 죽는다' 의지
  5. 이동걸, 코로나19 위기에 아시아나항공 쌍용차 소신 지키기 쉽지 않다
  6. 삼성엔지니어링, 코로나19 완화되면 수주와 매출 동반증가 기대
  7. 강희태, 오프라인 쇼핑 미래를 '롯데ON'에 담아 롯데쇼핑 미래 건다
  8. JYP엔터테인먼트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에 공연 취소로 실적 줄어"
  9. 서울 강동구갑, 민주당 진선미 장관 무게에 통합당 이수희 일꾼론 공세
  10. 인천공항공사, 롯데와 신라면세점 다시 부르기 위해 임대조건 바꿀까
TOP

인기기사

  1. 1 거래소, 신풍제약 주식을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해 9일 하루 매매정지
  2. 2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3. 3 [오늘Who] 신라젠 구설 끝없어, 문은상 병용임상 성과에 사활 걸어
  4. 4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계속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