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기업공개 기업 수는 줄고 공모규모는 3조2천억으로 대폭 늘어

고두형 기자
2020-02-19 16:28:51
0
2019년 기업공개(IPO) 시장에서 신규 상장기업 수는 줄었지만 공모금액은 크게 증가했다.

금융감독원이 19일 내놓은 ‘2019년 IPO시장 분석 및 투자자 유의사항’에 따르면 기업공개시장에서 공모금액은 3조2천억 원으로 2018년보다 23% 증가했다.
 
작년 기업공개 기업 수는 줄고 공모규모는 3조2천억으로 대폭 늘어

▲ 금융감독원 로고.


지난해 새로 상장한 기업은 모두 73곳(코스피 7곳, 코스닥 66곳)으로 2018년보다 4곳 줄었다.

업종별로는 전자부품·기계장치 등 제조업(31곳)이 가장 많았다. 제약·바이오(17곳), 소프트웨어 개발 및 공급업(11곳) 등이 뒤를 이었다. 외국기업은 SNK(일본) 1곳에 그쳤다.

특례상장제도를 통해 기업공개를 하는 기업이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해 특례상장기업 수는 23곳으로 전체 신규상장기업 가운데 31.5%를 차지했다. 

기술성장 특례상장제도를 활용해 상장한 회사는 모두 21곳으로 지난 2005년 3월 제도가 도입된 뒤 최대수준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는 전문평가기관 2곳으로부터 기술평가에서 A등급과 BBB등급 이상을 받은 기업에 기술성장기업으로 상장 예비심사를 신청할수 있는 자격을 준다.

제테마 등 제약·바이오 회사 2곳은 이익미실현 특례상장제도를 통해 상장했다.

평균 수요예측 참여기관 및 수요예측 경쟁률도 2017년 이후 꾸준히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공모가격이 희망 공모가 밴드 상단 이상에서 결정된 비중은 65.7%로 2018년 51.9%보다 크게 늘었다.

상장 당일 종가는 공모가 대비 평균 27.5% 상승했으며 연말 종가는 평균 9.2% 올랐다.

코스닥 기업의 연말 종가는 평균 7.3% 상승했지만 공모가보다 낮은 회사(46.9%)도 많았다.

금감원은 투자자들에게 △특례상장제도 이해 △공모가격 산정근거 확인 △수요예측 경쟁률은 참고사항으로만 활용 △보호예수 및 의무보유 확약기간 등에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공모주 투자 판단에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얻을 수 있도록 주관사와 공모기업이 투자위험요소, 공모가격 결정절차 등과 관련해 실사 및 기재를 충실히 하도록 유도할 것”이라며 “상장법인을 두고 안내 및 증권신고서 심사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금감원, 제재심의 공정성 논란에 안건 열람 가능일을 '5일 전'으로 확대
  2. 코로나19 기업 지원 위해 은행 자본규제 새 기준을 6월에 조기시행
  3. 금감원, 서울행정법원 '손태승 징계 효력정지' 가처분에 항고
  4. 금감원,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사태 연루 의혹받는 팀장 보직해임
  5. 한국은행, 금융당국과 외화유동성 점검하고 안정화방안 마련
  6. 윤석헌, KB국민은행 코로나19 금융지원센터 방문해 현장점검
  7. 금감원, 코로나19로 증시 불안에 매일 '위기대응 총괄회의' 열기로
  8. [오늘Who] 우리금융 회장 연임 손태승, 금감원과 관계 어떻게 풀까
  9. [Who Is ?] 윤석헌 금융감독원 원장
  10. 코로나19로 개미들 증시 대거 입성, 키움증권 위탁매매수수료 급증
TOP

인기기사

  1. 1 진원생명과학 주가 장중 상한가, 코로나19 백신 우선협상자로 뽑혀
  2. 2 텔콘RF제약 비씨월드제약 화일약품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주가 초반 혼조, 셀트리온헬스케어 씨젠 상승
  4. 4 바이오주 뛰어, 녹십자랩셀 텔콘RF제약 올릭스 '상한가' 메지온 '하락'
  5. 5 서울 종로 민주당 이낙연 48.3%, 통합당 황교안 35.0%에 우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