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내부에서 사장 한창수 아들 2명 입사 특혜논란 불거져

조장우 기자
2020-02-18 17:17:51
0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사장의 아들 2명이 아시아나항공에 입사한 사실이 알려지며 특혜 논란이 일고 있다.

18일 항공업계와 직장인 익명 게시판 애플리케이션 ‘블라인드’에 따르면 한 사장의 첫째 아들이 최근 아시아나항공 운항부문 직원으로 입사했고 둘째 아들은 2017년 일반관리직으로 아시아나항공에 입사해 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시아나항공 내부에서 사장 한창수 아들 2명 입사 특혜논란 불거져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대표이사 사장.


아시아나항공의 한 직원은 블라인드에 “한 사장이 둘째 아들을 일반직에 취업시키고 첫째 아들까지 운항 인턴으로 급하게 일정을 당겨가며 채용시켰다”고 비난하는 글을 올렸다.

이에 다른 직원들까지 가세해 특혜 의혹을 제기하는 글을 잇달아 게시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논란이 불거지자 회사 입사절차 구조상 한 사장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없으며 공정한 절차를 통해 입사가 이뤄졌다고 해명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한 사장의 둘째 아들은 한 사장 취임 전인 2017년 입사했고 근무강도가 높은 팀에서 근무하고 있다”며 “한 사장의 첫째 아들 역시 지난주에 입사했지만 면접에 한 사장이 참여하지 않았고 정상적 절차를 밟아 입사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지배구조 개편돼도 실적에 영향은 거의 없어
  2. AMD가 CPU 기세 무서워, 위탁생산 대만 TSMC는 삼성전자에 여유
  3. 현대차, 새 투싼 하이브리드모델 앞세워 준중형SUV 침체 뚫어낼까
  4. GC녹십자 목표주가 상향, "백신 수출과 코로나19 진단 유통 늘어"
  5. 서울 중랑구을, 민주당 박홍근 통합당 윤상일 광역철도 확정 '공 다툼'
  6. 부산 해운대갑, 민주당 유영민 장관 경력 갖춰 통합당 하태경에 재도전
  7. 현대차그룹, 정의선 의지 실어 미래차 개발에서 코드42와 동행 계속
  8.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메탄올 추진 MR탱커 7척 3억 달러 수주”
  9. 강원랜드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로 카지노 휴장 연장 가능성"
  10. 두산인프라코어 두산밥캣, 지배구조 바뀌면 주식 저평가 해소 가능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신풍제약 주가 초반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5. 5 [오늘Who] 투자전문가 진양곤, 인수합병으로 에이치엘비 글로벌 간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