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임은 2월 국회 인터넷은행특례법 운명에 달려

감병근 기자
2020-02-18 16:30:32
0
케이뱅크가 다음 행장을 선임하기 위한 절차를 조만간 시작한다. 

케이뱅크 자본확충의 열쇠로 여겨지는 인터넷전문은행특례법 개정안도 2월 임시국회에서 마지막으로 논의되는데 그 결과는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을 포함한 다음 행장 선임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연임은 2월 국회 인터넷은행특례법 운명에 달려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


케이뱅크 관계자는 18일 “다음주부터 다음 행장 선임을 위한 임원후보 추천위원회 등 절차를 시작할 것”이라며 “추천된 후보는 3월 말 주주총회를 통해 최종 선임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성훈 케이뱅크 행장은 우선 3월 말 주주총회까지 케이뱅크를 이끈다. 

심 행장은 다음 케이뱅크 행장후보군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는데 연임은 국회에서 인터넷전문은행특례법 개정안이 통과되느냐에 따라 달라질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회 통과 여부가 결정되는 시점과 케이뱅크의 임원후보 추천위가 시작되는 시점이 거의 같아 케이뱅크 이사회가 개정안 통과 여부를 살핀 뒤 이를 행장 선임에 반영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인터넷전문은행특례법 개정안은 현재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돼 있다. 1월 국회에서 통과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일부 의원들의 반대로 법사위 문턱을 넘어서지 못했다. 

인터넷전문은행특례법 개정안은 인터넷전문은행 대주주 결격사유에서 공정거래법 위반을 빼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공정거래법 위반 전력이 있는 KT가 유상증자를 통한 자본 투입으로 케이뱅크 최대주주에 오를 수 있는 길이 열리는 것이다. 케이뱅크는 자본금 부족으로 정상적 대출영업을 하지 못하고 있다.

4·15총선 전 마지막 국회인 2월 임시국회는 17일부터 시작됐다. 법사위는 본회의 전인 26~27일 열릴 것으로 예상된다.  

개정안 통과가 이뤄져 케이뱅크 정상화의 길이 열린다면 심 행장을 대신할 새로운 인물이 행장에 오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케이뱅크가 KT 자본을 토대로 공격적으로 영업에 나서야 하는 만큼 분위기 쇄신을 위해 새 인물을 들일 수 있다는 것이다.

KT의 높아질 지배력 등을 감안하면 KT 출신이 새 행장에 선임될 것으로 보이는데 업계에서는 이문환 전 BC카드 사장이 거명된다. 

이 전 사장은 지난해 말까지 2년 동안 BC카드를 이끌었다. KT 출신의 계열사 사장급 인사 가운데 가장 풍부한 금융권 경험을 지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인터넷전문은행특례법 개정안이 국회 문턱을 넘어서지 못한다면 심 행장이 자리를 지킬 가능성이 크다는 시각이 많다. 

정상적 영업을 하지 못하는 케이뱅크에 새 행장으로 오려는 인물을 찾기 어려울 수 있는 데다 그런 인물이 이사회 눈높이에 맞을 지도 장담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인터넷전문은행의 한 관계자는 “심 행장이 위기에 놓인 케이뱅크의 관리자 역할을 그동안 충실하게 해왔다”며 “현재 상황이 이어진다면 자본확충 전까지 심 행장만한 인물을 찾기 어려울 수 있다”고 바라봤다.           
 
케이뱅크와 KT는 모두 2월 임시국회에서 인터넷전문은행특례법 개정안이 통과될 것이라는 기대를 품고 있다. 

인터넷전문은행특례법 개정안이 통과되지 않더라도 신규주주 확보, KT 자회사를 통한 우회증자 등의 자본확충 방안이 있지만 모두 상당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단점이 있다. 

케이뱅크는 지난해 3분기 기준으로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이 11.85%로 은행권 최저 수준을 보였다. 

자본확충이 이른 시점에 이뤄지지 않는다면 자기자본비율이 금융당국 규제 기준인 10.5%로 떨어질 가능성도 크다. 

KT 관계자는 “인터넷전문은행특례법 개정안 통과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현재로서는 자회사 우회증자 등 ‘플랜B’를 염두에 두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KT 전국에 선거 통신망 구축 마쳐, 박윤영 "통신서비스 완벽 지원"
  2. 이동통신3사, 상반기 5G에 4조 투자하고 영세사업자에 4200억 지원
  3. [오늘Who] 이문환 향한 신뢰, 케이뱅크 주주 참여 증자로 기사회생
  4. KT스카이라이프 EBS 특강 편성, "개학 연기된 학생들 위해 송출"
  5. KT, 대만 통신사 FET와 손잡고 현지에 5G통신 콘텐츠 제공
  6. 케이뱅크 5949억 규모 유상증자, 주주 지분율 따라 신주 배정
  7. 구현모 검찰 간부출신 영입, KT 고질적 '검찰 리스크' 결별 의지 보여
  8. [4월9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9. 출범 3돌 케이뱅크 아직 카카오뱅크 추격할 수 있다, 문제는 자본확충
  10. KT, 5G스트리밍 게임 무료체험 대상을 LTE통신 고객으로 확대
TOP

인기기사

  1. 1 거래소, 신풍제약 주식을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해 9일 하루 매매정지
  2. 2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3. 3 [오늘Who] 신라젠 구설 끝없어, 문은상 병용임상 성과에 사활 걸어
  4. 4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계속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