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녹차 유산균 연구센터 열고 유산균소재 연구 강화

나병현 기자
2020-02-17 10:41:11
0
아모레퍼시픽이 ‘녹차 유산균 연구센터’를 열고 녹차 유산균주 연구를 강화한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이 17일 녹차 유산균 연구센터를 개소했다고 밝혔다.
 
아모레퍼시픽, 녹차 유산균 연구센터 열고 유산균소재 연구 강화

▲ 아모레퍼시픽 미래파크(기술연구원) 제2연구동 미지움.


녹차 유산균 연구센터는 아모레퍼시픽이 제주 유기농 차밭에서 발견한 새로운 유산균 소재의 연구를 강화하고 미생물을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 더욱 혁신적 제품 개발을 이어가기 위해 신설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1980년대부터 녹차 소재에 관한 연구를 시작했으며 2000년대 들어서는 피부 효능을 지닌 신품종 녹차 연구까지 범위를 확대했다.

또 1997년부터는 미생물을 포함한 피부, 두피, 모발의 특성에 관한 연구도 이어오고 있다.

이런 다양한 연구를 통해 2010년에는 제주 유기농 녹차 가운데 풍미가 깊은 발효 녹차 잎에 발효를 돕는 유익한 식물성 녹차 유산균주(락토바실러스 플란타룸)가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으며 특허도 획득했다.

녹차 유산균주의 유전체를 분석한 결과 기존 유산균주보다 장내 정착력이 뛰어나고 효과가 오래 지속되는 사실이 밝혀졌다. 또 항균력이 뛰어나 유해 세균 억제효과가 우수하고 항성제 내성 안정성을 지닌 것으로 입증됐다.

아모레퍼시픽은 녹차 유산규주의 장점을 바탕으로 장내 미생물 분야 세계적 석학인 빌헬름 홀잡펠 교수와 공동연구를 진행했다. 지난해 11월에는 관련 내용을 SCI급 저널인 ‘프로바이오틱스 및 항균성 단백질’에도 게재했다.

아모레퍼시픽 기술연구원은 이번에 신설한 녹차 유산균 연구센터를 통해 해당 소재의 효능을 추가로 검증한다. 건강식품과 화장품 등 여러 분야에서 녹차 유산균을 사용한 혁신제품 개발을 이어간다.

더불어 인체에 서식하는 미생물과 그 유전정보를 일컫는 마이크로바이옴 등 미생물로도 연구 분야를 확장할 계획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나병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공정위, 계열사에 무상담보 제공한 아모레퍼시픽그룹에 과징금 1억
  2. 아모레퍼시픽그룹, 아모레퍼시픽 주식 2만 주 매수해 지분 늘려
  3. 아모레퍼시픽, 면세점 매출회복의 불확실성으로 실적부담 커져
  4. 서울 강동구갑, 민주당 진선미 장관 무게에 통합당 이수희 일꾼론 공세
  5. 현대차그룹, 정의선 의지 실어 미래차 개발에서 코드42와 동행 계속
  6. 해외언론 “현대미포조선, 메탄올 추진 MR탱커 7척 3억 달러 수주”
  7. "KB금융지주가 푸르덴셜생명 인수하면 자금조달 부담 커져"
  8. AMD가 CPU 기세 무서워, 위탁생산 대만 TSMC는 삼성전자에 여유
  9. 미래에셋대우, 코로나19로 공격적 투자 따른 수익성 악화 부담 안아
  10. [오늘Who] 산업은행이 지원하면 쌍용차 살 수 있나, 이동걸 선택 주목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신풍제약 주가 초반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받아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목표주가 상향, “미국에서 판매 늘어 계속 성장”
  5. 5 거래소, 신풍제약 주가 급등에 7일 하루 주식 매매거래 정지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