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지주 더케이손해보험 지분 70% 인수, 김정태 "새 사업 발굴"

조은아 기자
2020-02-14 17:47:36
0
하나금융지주가 더케이손해보험 지분 70%를 770억 원가량에 인수했다. 

하나금융지주는 14일 한국교직원공제회와 더케이손해보험 주식 인수계약을 체결했다.
 
하나금융지주 더케이손해보험 지분 70% 인수, 김정태 "새 사업 발굴"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


하나금융지주의 더케이손해보험 인수는 2012년 외환은행 인수 이후 8년 만의 인수합병(M&A)이다.

금융당국의 자회사 편입 승인과 매매대금 지급이 완료되면 더케이손해보험은 하나금융지주의 14번째 자회사가 된다.

인수 지분은 70%로 매매대금은 770억 원가량이다. 2019년 9월 자기자본 1469억 원 대비 주가 순자산비율(PBR) 0.75배 수준이다.

하나금융지주는 지난해 12월 더케이손해보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뒤 더케이손해보험 주식 인수를 위한 가격조건, 지분율 등 세부협상을 지속해 왔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지분 매각 이후에도 더케이손해보험 지분 30%를 보유한 주요주주로 남는다.

하나금융지주는 2025년까지 비은행부문 이익비중을 30%까지 확대한다는 목표를 세우고 손해보험업 진출을 검토해 왔다. 이번에 손해보험업에 진출하면서 종합금융그룹으로 한 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하나금융지주는 더케이손해보험을 모든 세대를 아우르고 일상생활에서 쉽고 빠르며 다양한 보장이 가능한 디지털 종합손해보험사로 키운다는 계획을 세워뒀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은 “혁신적 디지털 손해보험모델을 통해 새 사업을 발굴할 것”이라며 “많은 고객들이 손쉽게 보험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 금융의 디지털 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인구 고령화, 1인가구 증가 등 사회 변화와 맞물린 선진국형 시장구조로의 변화로 앞으로 손해보험시장은 지속성장할 것으로 보인다”며 “가치관과 기술의 급변으로 금융의 경계가 사라지고 여행, 배달, 유통 등 일상생활 보장을 향한 수요 또한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더케이손해보험은 2003년 한국교직원공제회가 100% 출자해 설립했다. 교직원 대상 자동차보험 전문보험사로 출범해 2014년 종합 손해보험사로 승격했다.

2019년 9월 기준 자산 8953억 원, 자기자본 1469억 원으로 거래고객의 절반이 우량 교직원으로 이뤄졌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하나금융 "부자는 41세에 부자의 길 들어서, 사업소득을 종잣돈 삼아"
  2. 하나금융투자, 삼성전자와 금융지주 주식에 투자하는 랩어카운트 내놔
  3. 하나금융 대구 가정에 영유아 놀이물품 지원, 김정태 "코로나19 극복"
  4. "쌀값 닭고기값 40년간 3배 오를 때 강남 아파트값은 84배 뛰어"
  5. 금융주 강세, 하나금융 우리금융 KB금융 오르고 신한금융 제자리
  6. 하나은행, 손흥민 김수현을 '투톱' 광고모델로 내세워 글로벌 공략
  7. 금융주 대체로 내려, 신한금융 하나금융 3%대 KB금융 2%대 하락
  8. 금융주 맥 못춰, KB금융 8%대 신한금융 6%대 하나금융 5%대 급락
  9. 금융주 대체로 상승, 신한금융 우리금융 하나금융 오르고 KB금융 내려
  10. [Who Is ?] 장경훈 하나카드 대표이사 사장
TOP

인기기사

  1. 1 레몬 톱텍 모나리자 웰크론 주가 대폭 올라, 마스크 관련주 강세
  2. 2 바이오주 약세, 앱클론 유틸렉스 파미셀 '급락' 헬릭스미스는 올라
  3. 3 대형건설사 중흥건설 꿈꾸는 정창선, 두산건설 인수 나설지 시선몰려
  4. 4 헬릭스미스 주가 초반 상승,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후속임상 시작
  5. 5 랩지노믹스, 인도에 코로나19 진단키트 34억 규모 공급계약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