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추가 금리인하는 부작용도 고려해 신중하게 판단"

조은아 기자
2020-02-14 15:30:14
0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코로나19에 따른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과 관련해 부작용도 고려해야 한다며 사실상 부정적 견해를 내비쳤다.

이 총재는 14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최근 채권시장을 중심으로 금리 인하 기대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코로나19 사태가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일지, 지속기간이 얼마일지 등을 가늠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주열 "추가 금리인하는 부작용도 고려해 신중하게 판단"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후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그는 “지표를 통해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며 “추가 금리 인하 필요성은 사실상 효과도 효과지만 부작용도 함께 고려해 신중히 판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앞서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있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한 점을 놓고도 “금리 인하와는 별개 문제”라며 “금리 인하까지 염두에 둔 발언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이어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때 금리를 내린 사실과 관련해서는 “그때는 경기가 본격적 하강기에 들어섰을 때고 지금은 바닥을 지나 회복단계에 있다”며 “상황이 다르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거시경제금융회의 모두발언에서 “서비스업과 일부 제조업을 중심으로 코로나19에 따른 피해가 현실화되고 있다”며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금융시장에서 원활히 조달할 수 있도록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일시적 자금수요 증가가 조달비용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시중 유동성을 계속 여유있게 관리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은행 자본규제 기준 바젤Ⅲ의 최종 이행시기가 2023년으로 1년 미뤄져
  2. 한국은행, 한미 통화스와프 자금 120억 달러를 4월2일 풀기로
  3. 한국은행, 금융당국과 외화유동성 점검하고 안정화방안 마련
  4. [일문일답] 한국은행 부총재 윤면식 "유동성 무제한 공급은 양적완화"
  5. 한국은행, 환매조건부채권 무제한 매입해 금융사에 유동성 공급
  6. 한국은행 한미 통화스와프 실무협의, 이르면 다음주 달러 공급
  7. "오리온 주가 오를 힘 다져", 중국 대형마트 판매채널에서 매출 호조
  8. [Who Is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9. [오늘Who] LG전자 대표 오른 권봉석, 코로나19 경제위기와 싸운다
  10. [Who Is ?] 김낙순 한국마사회 회장
TOP

인기기사

  1. 1 진원생명과학 주가 장중 상한가, 코로나19 백신 우선협상자로 뽑혀
  2. 2 텔콘RF제약 비씨월드제약 화일약품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주가 초반 혼조, 셀트리온헬스케어 씨젠 상승
  4. 4 바이오주 뛰어, 녹십자랩셀 텔콘RF제약 올릭스 '상한가' 메지온 '하락'
  5. 5 서울 종로 민주당 이낙연 48.3%, 통합당 황교안 35.0%에 우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