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 1조600억 회사채 발행, 돈 몰리자 발행액 2배로 늘려

김디모데 기자
2020-02-14 14:49:44
0
SK하이닉스가 국내 기업 사상 최대규모의 원화채권을 발행했다.

AA0 신용등급의 우량채권에 기관투자자 수요가 몰리면서 채무상환을 위한 자금을 충분히 마련했다.
 
SK하이닉스 1조600억 회사채 발행, 돈 몰리자 발행액 2배로 늘려

▲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SK하이닉스는 14일 1조600억 원어치 회사채를 발행했다고 공시했다. 2019년 LG화학과 포스코가 발행한 회사채 1조 원을 넘는 사상 최대규모다.

SK하이닉스가 발행한 회사채는 무기명식 이권부 무보증사채로 3년물 3400억 원, 5년물 3600억 원, 7년물 1300억 원, 10년물 2300억 원 규모다. 

신용등급은 AA0이며 발행수익률은 3년물 1.614%, 5년물 1.717%, 7년물 1.929%, 10년물 2.213%다.

SK하이닉스는 5천억 원의 회사채 발행을 위해 6일 기관투자자를 상대로 수요예측을 진행했다. 2조700억 원의 수요가 몰리자 애초 모집액의 두 배 이상으로 발행금액을 늘렸다.

SK하이닉스는 회사채 발행자금을 채무상환에 사용한다. 

1순위로 8월과 11월 만기가 도래하는 채권 3100억 원을 상환하는데 사용하고 2순위로 장단기차입금 1조26억 원을 상환하는데 사용한다. 채무상환에 부족한 자금은 보유자금으로 충당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롯데푸드 채권안정펀드 들어와 회사채 1천억 원 발행으로 늘릴 듯
  2.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부진한 주류부문 버틸 회사채 발행 성공 절실
  3. 이주열 "상황 악화하면 한국은행이 비은행 금융기관에 대출도 검토"
  4. [오늘Who] 삼성 의료기기 맡은 김용관, 삼성메디슨 어떻게 손보나
  5.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6. “카카오 주가 상승 예상”, 자회사 호조로 ‘메가플랫폼’으로 성장
  7. 애플 인수합병 활발, 삼성전자 초격차 만들 매물 나오기 기다리나
  8. 수입차 소형SUV 쏟아진다, 벤츠 푸조 BMW 눈높이 판매전략 내세워
  9. 저유가에 얼어붙은 시추시장, 삼성중공업 재고 드릴십 처분부담 커져
  10. 대구 북구갑 통합당계 양금희 정태옥 분열로 혼전, 민주당 이헌태 분전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4. 4 바이오주 대체로 상승, 녹십자랩셀과 녹십자셀 '급등' 파미셀은 하락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