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대안신당 평화당과 통합이 구태정치 회귀로 비춰져 회의 들어”

안대국 기자
2020-02-14 11:56:16
0
손학규 “대안신당 평화당과 통합이 구태정치 회귀로 비춰져 회의 들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비롯한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의 통합 과정을 놓고 구태정치로 비춰진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손 대표는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바른미래당과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이 추진하고 있는 통합신당을 놓고 “최근 3당의 합당 과정을 지켜보면 이번 통합이 구태정치 회귀로 국민에 비춰지는 점이 걱정된다”며 “호남정당 부활이라는 비판여론이 확산되면서 우리 당을 냉소적으로 바라보는 국민이 많아졌다”고 말했다.

그는 “여러 정치적 상황변화로 다른 당과의 통합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저로서도 회의가 심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총선이 끝난 뒤 여당과 합당해야 한다는 주장을 비판하며 3당의 합당이 총선용 이합집산으로 끝나는 것을 경계했다.

손 대표는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이 중도통합정당을 놓고 총선 뒤 더불어민주당과 합당해야 된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해 불신을 극대화하고 있다”며 “이대로 가면 총선 공멸의 길, 구태정치 회귀의 길로 갈 것이 자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중도개혁세력이 미래세대를 정치의 중심으로 세우지 못하면 정치 세대교체는 요원해지고 대한민국 정치발전은 정체될 것”이라며 “우리는 몇몇 기성정치인 당선을 위한 근시안적 이합집산을 거부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등이 합당한 보수통합정당의 지도부 유지와 비례 위성정당을 위한 움직임이 의회민주주의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바라봤다.

손 대표는 “13일 미래통합당으로 당명을 확정한 보수통합정당은 총선까지 황교안 체제 유지를 결정하며 '도로 새누리당'이 되고 말았다”며 “비례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으로 의원을 이적시키기 위해 의총을 열어 제명하는 등 의회민주주의를 희화화하고 농락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실로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안대국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사천남해하동 의원 누가 되나, 정책지원 절실한 한국항공우주산업 촉각
  2. “대형건설사 올해 해외수주는 코로나19에도 작년보다 좋아질 가능성"
  3. 농심 삼양식품 코로나19 위기는 기회, 미국 라면시장 공략 속도붙여
  4. 신한은행 라임자산운용 펀드 손실 곧 윤곽, 진옥동 '책임론' 커지나
  5. 한국전력 나주시, 한전공대 허가로 4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 기선잡아
  6. 삼성전자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2분기부터 제품 출하량 감소"
  7. "KB금융지주가 푸르덴셜생명 인수하면 자금조달 부담 커져"
  8. 미래에셋대우, 코로나19로 공격적 투자 따른 수익성 악화 부담 안아
  9. 삼성엔지니어링, 코로나19 완화되면 수주와 매출 동반증가 기대
  10. 강희태, 오프라인 쇼핑 미래를 '롯데ON'에 담아 롯데쇼핑 미래 건다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거래소, 신풍제약 주식을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해 9일 하루 매매정지
  4. 4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