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소송비에다 위장약 매출 감소로 이익개선은 하반기나 가능

조승리 기자
2020-02-14 10:59:29
0
대웅제약이 늘어난 소송비용과 위장약 ‘알비스’ 매출 감소의 영향으로 이익 개선은 하반기부터 가능할 것으로 전망됐다.

서미화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14일 “대웅제약은 알비스 매출 감소에 따라 단기간 전문의약품 매출이 증가하기 어렵다”며 “늘어난 보툴리눔톡신제품 ‘나보타’ 소송비용은 상반기도 지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대웅제약, 소송비에다 위장약 매출 감소로 이익개선은 하반기나 가능

▲ 윤재춘(왼쪽), 전승호 대웅제약 공동대표이사.


대웅제약은 올해 전문의약품 매출의 약 8.7% 비중을 차지하던 알비스의 판매 중단으로 매출이 약 600억 원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알비스는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암물질이 검출된 라니티딘 성분 의약품의 판매를 잠정적으로 중단하도록 조치하면서 지난해 9월 판매가 중단됐다.

대웅제약은 가스모틴, 넥시움, 뮤코트라 등으로 알비스를 대체할 예정이나 알비스의 매출을 채우기까지는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소송비용 축소는 하반기부터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웅제약은 메디톡스와 미국 국제무역위원회에서 보툴리눔톡신 균주 출처를 둘러싸고 재판을 진행하고 있는데 예비판정이 6월에 나온다. 

보툴리눔톡신제품 나보타는 올해 해외에서 506억 원, 국내에서 156억 원 정도의 매출을 낼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과 캐나다, 유럽에서 추가 수출물량이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승리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궤양성대장염 신약 미국 임상 중간결과 공개
  2. 대웅제약 '효자' 항궤양제 판매재개 추진, 전승호 안전성 입증이 열쇠
  3. 사천남해하동 의원 누가 되나, 정책지원 절실한 한국항공우주산업 촉각
  4. “대형건설사 올해 해외수주는 코로나19에도 작년보다 좋아질 가능성"
  5. 농심 삼양식품 코로나19 위기는 기회, 미국 라면시장 공략 속도붙여
  6. 한화생명 베트남법인 자회사 설립 추진, 여승주 베트남에서 활로 찾아
  7. 한국전력 나주시, 한전공대 허가로 4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 기선잡아
  8. "KB금융지주가 푸르덴셜생명 인수하면 자금조달 부담 커져"
  9. 미래에셋대우, 코로나19로 공격적 투자 따른 수익성 악화 부담 안아
  10. 강희태, 오프라인 쇼핑 미래를 '롯데ON'에 담아 롯데쇼핑 미래 건다
TOP

인기기사

  1. 1 거래소, 신풍제약 주식을 투자위험종목으로 지정해 9일 하루 매매정지
  2. 2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3. 3 [오늘Who] 신라젠 구설 끝없어, 문은상 병용임상 성과에 사활 걸어
  4. 4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급등,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계속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