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칼 주가 초반 소폭 올라, 조현아 KCGI 반도 주주제안 영향

고두형 기자
2020-02-14 10:08:19
0
한진칼 주가가 장 초반 상승하고 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이 전날 한진칼에 주주제안서를 보내는 등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확대되고 있다.
 
한진칼 주가 초반 소폭 올라, 조현아 KCGI 반도 주주제안 영향

▲ 한진칼 로고.


14일 오전 9시58분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한진칼은 전날보다 500원(1.04%) 상승한 4만8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항공업종 전반 주가가 내림세인 것과 대비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한진그룹 안에서 경영권 분쟁이 이어지면서 주주친화적 정책이 나올 것이라는 기대감이 주가에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조 전 부사장, KCGI, 반도건설 등으로 이뤄진 한진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주주연합)은 13일 한진칼에 주주제안서를 보냈다.

주주연합은 사내이사 후보로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과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 김치훈 전 대한항공 상무 등 3명을 제안했다.

현재 한진칼 사내이사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석태수 한진칼 대표이사 사장 2명인데 사내이사 수를 더욱 늘리는 방안이다.

기타비상무이사 후보에는 함철호 전 티웨이항공 대표이사를 추천했다.

사외이사 후보로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 여은정 중앙대 경영경제대학 교수, 이형석 수원대 공과대학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사람 변호사 등 4명을 제안했다.

주주연합은 “참신하고 능력 있는 전문경영인과 외부 전문가들로 한진칼 이사진이 꾸려지도록 최선을 다했다”며 “이들은 한진그룹의 변화를 위해 꼭 필요한 경험과 능력을 인정받은 분들로서 참신성과 청렴성을 겸비한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대한항공 위기탈출 급한 조원태, 반도그룹 경영권 다툼 재공세에 부담
  2. 한진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에게 대한항공 신주를 담보로 제공
  3. 한진칼, 대한항공 증자 참여 위해 3천억 신주인수권부사채 발행
  4. 반도건설이 한진칼 지분 2% 더 산 듯, 경영권 다툼 재점화 조짐
  5. 한진칼 주가 초반 이틀째 상승, 경영권 다툼 재점화 조짐
  6. 조현아 주주연합, 한진칼 정기 주주총회 결의취소 요구하는 소송 내
  7. 수출입은행 대한항공 자금지원안 의결, 산업은행은 26일 확정
  8. 한진칼 대한항공 주가 장중 뛰어, 정부 금융지원에 경영정상화 기대
  9. 대한항공 주식 매수의견으로 상향, "구호품 수송 늘어 2분기 실적회복"
  10. 신동빈 롯데케미칼로 두산솔루스 인수할까, 열쇠는 적정가격 좁히기
TOP

인기기사

  1. 1 SM엔터테인먼트, 중국 아이돌그룹 '웨이션브이'로 보릿고개 넘는다
  2. 2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도입, 김현수 파미셀 성장기회 잡나
  3. 3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앙골라 액체화물운반선 최대 4척 수주”
  4. 4 렘데시비르 코로나19 표준치료제 인정에도 국내 제약사 기회 있다
  5. 5 셀트리온 계열3사 주가 장중 모두 올라,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진전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