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GS에너지 합작법인 '롯데GS화학' 출범, 대표에 임동희

김지효 기자
2020-02-13 19:40:59
0
롯데케미칼과 GS에너지의 합작법인인 '롯데GS화학'이 공식 출범했다.

롯데케미칼은 12일 롯데GS화학을 설립했다고 13일 공시했다. 
 
롯데케미칼 GS에너지 합작법인 '롯데GS화학' 출범, 대표에 임동희

▲ 롯데케미칼 로고.


롯데케미칼은 11일 합작법인에 최초 자본금 1632억 원 납입하고 지분 51%를 확보했다.

GS에너지는 지분 49%를 보유하게 된다.

롯데GS화학의 초대 대표이사는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신규사업부문장인 임동희 전무가 맡는다.

롯데케미칼과 GS에너지는 2023년까지 롯데GS화학에 모두 8천억 원을 투자한다.

롯데GS화학은 C4유분 공장과 비스페놀A(BPA) 공장을 설립하고 각각 2022년 상반기와 2023년 상반기부터 상업 생산을 시작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지효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미래에셋대우, 코로나19로 공격적 투자 따른 수익성 악화 부담 안아
  2. 사천남해하동 의원 누가 되나, 정책지원 절실한 한국항공우주산업 촉각
  3. “대형건설사 올해 해외수주는 코로나19에도 작년보다 좋아질 가능성"
  4. 농심 삼양식품 코로나19 위기는 기회, 미국 라면시장 공략 속도붙여
  5. 신한은행 라임자산운용 펀드 손실 곧 윤곽, 진옥동 '책임론' 커지나
  6. 한국전력 나주시, 한전공대 허가로 4세대 방사광가속기 유치 기선잡아
  7. 삼성전자 목표주가 하향, "코로나19로 2분기부터 제품 출하량 감소"
  8. "KB금융지주가 푸르덴셜생명 인수하면 자금조달 부담 커져"
  9. 이동걸, 코로나19 위기에 아시아나항공 쌍용차 소신 지키기 쉽지 않다
  10. 삼성엔지니어링, 코로나19 완화되면 수주와 매출 동반증가 기대
TOP

인기기사

  1. 1 유제만, 신풍제약 코로나19 치료제 놓고 속도보다 월등한 효능에 집중
  2. 2 신풍제약 보통주 거래정지에 우선주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셀트리온헬스케어, 미국 사보험사 등재로 현지 매출 2배로 증가 가능
  4. 4 바이오주 대체로 상승, 녹십자랩셀과 녹십자셀 '급등' 파미셀은 하락
  5. 5 신풍제약 주가 초반 급등, 매매 재개 뒤 코로노19 치료제 부각 지속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