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삼성물산 합병 의혹 관련해 전 공정위원장 노대래 불러 조사

이규연 기자
2020-02-13 18:25:01
0
검찰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의혹과 관련해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을 소환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이복현)는 13일 노대래 전 위원장을 소환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과정에서 공정거래위원회의 관여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했다. 
 
검찰, 삼성물산 합병 의혹 관련해 전 공정위원장 노대래 불러 조사

▲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


공정위는 노 전 위원장의 재임 기간인 2013년 4월부터 2014년 12월 사이에 중간금융지주사 도입을 뼈대로 삼은 공정거래법 개정을 추진했다. 

중간금융지주사가 도입되면 삼성그룹이 삼성물산을 지주사로 삼고 삼성생명을 중간금융지주사로 두는 방식으로 지배구조를 개편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이 때문에 공정위가 중간금융지주사 도입을 통해 삼성그룹에 특혜를 제공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노 전 위원장이 2014년 12월 퇴임한 뒤 공정위는 2015년 6월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기업결합신고를 승인했다.

이 과정에 외압이나 부당한 의사결정이 있었는지 여부도 검찰에서 살펴보고 있다. 

검찰은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도 13일 다시 소환해 합병이 진행되던 당시 삼성그룹 수뇌부의 의사결정 과정을 조사했다. 최 전 부회장은 4일에도 검찰조사를 받았다.  

최 전 부회장은 2015년 당시 삼성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을 이끌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군산 민주당 신영대 무소속 김관영, 지역경제 살리기 걸고 팽팽한 승부
  2.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상승 '동학개미운동' 희망 언제 이뤄질까
  3. 대림산업 재건축 수주전 공격적, 마케팅에 강한 배원복에 시선집중
  4. 제주항공 목표주가와 투자의견 하향, "코로나19로 2분기도 어려워"
  5. 에이치엘비, 자금조달 능력 좋아 인수합병으로 사업확장 가능
  6. 김창, MLB 디스커버리 확보 덕분에 패션불황에도 F&F나홀로 성장
  7. 큐리언트 결핵 치료기간 줄일 신약 보인다, 남기연 기술수출 영글어
  8. 테마섹,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보유주식 6천억어치 매각 착수
  9. 외국매체 "애플, 아이폰9를 4월15일 공개하고 22일 판매"
  10. 조용병,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 합병 배수진 치고 '하나의 신한' 앞으로
TOP

인기기사

  1. 1 레몬 톱텍 모나리자 웰크론 주가 대폭 올라, 마스크 관련주 강세
  2. 2 바이오주 약세, 앱클론 유틸렉스 파미셀 '급락' 헬릭스미스는 올라
  3. 3 대형건설사 중흥건설 꿈꾸는 정창선, 두산건설 인수 나설지 시선몰려
  4. 4 헬릭스미스 주가 초반 상승, 당뇨병성 신경병증 치료제 후속임상 시작
  5. 5 랩지노믹스, 인도에 코로나19 진단키트 34억 규모 공급계약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