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기업 5곳이 세계 웨이퍼 사용량 53% 점유, 삼성전자가 1위

임한솔 기자
2020-02-13 11:25:37
0
삼성전자 등 반도체기업 5곳이 웨이퍼 기준 글로벌 반도체 생산능력의 절반 이상을 점유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조사기관 IC인사이츠는 13일 글로벌 반도체기업들의 2019년 웨이퍼 기준 생산량 조사결과를 발표했다.
 
반도체기업 5곳이 세계 웨이퍼 사용량 53% 점유, 삼성전자가 1위

▲ 김기남 삼성전자 DS부문 대표이사 부회장(왼쪽)과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보고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2019년 12월 기준 세계 전체 웨이퍼의 15%를 소화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돼 1위에 올랐다.

매달 웨이퍼 293만 장을 처리할 수 있는 생산능력 가운데 3분의 2가량이 D램과 낸드플래시 등 메모리반도체 생산에 사용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에 이어 2위는 대만 TSMC가 차지했다. 매달 웨이퍼 250만 장을 처리해 점유율 12.8%를 보였다.

미국 마이크론은 매달 웨이퍼 184만 장, 점유율 9.4%로 3위였다. 

SK하이닉스는 점유율 8.9%로 4위에 머물렀다. 매달 웨이퍼 174만 장을 처리할 수 있는데 80% 이상을 메모리반도체 생산에 투입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5위는 일본 키옥시아(전 도시바메모리)로 점유율 7.2%에 그쳤다.

2018년 웨이퍼 용량과 비교한 성장률은 마이크론이 9%로 가장 높았다. SK하이닉스(7%), TSMC(3%), 키옥시아(3%)도 웨이퍼 용량을 확충했다.

삼성전자는 2018년과 비교해 웨이퍼 용량이 거의 달라지지 않았다.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만 보면 TSMC, 아부다비 글로벌파운드리, 대만 UMC, 중국 SMIC, 대만 파워칩 등 상위 5개 기업이 세계 웨이퍼 용량의 24%를 차지했다. 이는 매달 웨이퍼 480만 장을 처리하는 수준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v

이 기사는 꼭!

  1. SK이노베이션 주가 25%대 급등, SK가스 SK도 12%대 올라
  2. 삼성전자 헝가리공장도 가동중단, 코로나19로 유럽에서 TV 생산 멈춰
  3. 이재용, 삼성종합기술원 찾아 "국민에게 보답하는 길은 혁신"
  4. 삼성전자, 도쿄올림픽 연기로 5G스마트폰으로 일본 공략 수정 불가피
  5. 삼성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A31 공개, 카메라 모두 5대 장착
  6. 시장조사기관 "코로나19로 올해 TV 출하량은 작년보다 8% 줄 듯"
  7. 삼성전자 극자외선 적용한 D램 양산, 이정배 "글로벌 IT시장에 기여"
  8. [Who Is ?] 이석희 SK하이닉스 대표이사 사장
  9. 삼성 이재용의 사과는 선대 이병철 이건희의 사과와 어떻게 다를까
  10. 코로나19로 개미들 증시 대거 입성, 키움증권 위탁매매수수료 급증
TOP

인기기사

  1. 1 진원생명과학 주가 장중 상한가, 코로나19 백신 우선협상자로 뽑혀
  2. 2 텔콘RF제약 비씨월드제약 화일약품 상한가, 코로나19 치료제 기대
  3. 3 코스닥 시총 상위 10종목 주가 초반 혼조, 셀트리온헬스케어 씨젠 상승
  4. 4 바이오주 뛰어, 녹십자랩셀 텔콘RF제약 올릭스 '상한가' 메지온 '하락'
  5. 5 서울 종로 민주당 이낙연 48.3%, 통합당 황교안 35.0%에 우세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

AD

이 기사의 댓글 0개